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애 첫 FA 김용의 “간절하기에 1년도 감사”
입력 2020.12.17 (21:54) 수정 2020.12.17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인한 한파속에서도 프로야구 FA 시장에 벌써 300억 원 가까운 돈이 풀렸는데요.

다른 선수들이 수십억 원 큰 돈에 계약할 때 2억 원에 1년 계약한 선수가 있습니다.

LG 김용의 선수를 김도환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2008년 두산에 입단 후 LG로 트레이드, 주로 1군에 머물렀지만 화려함과는 거리가 멀었던 김용의의 FA 계약은 1년에 2억 원. 상대적으로 초라합니다.

[김용의/LG : "허경민 85억 정수빈이 56억 할때 저는 100억 썰 있었지만, 아흔 여덟장 (98억) 양보하고 의리로 했죠. 2억에 LG와의 의리로!!"]

농담으로 넘기지만 많은 선수들의 기쁨인 FA가 아픔입니다.

["FA 시장 열리면 밤 11시 59분에 타 구단에서 전화올 것!이라고 하더라고요. 물 떠놓고 모르는 번호로 한번만 전화오게 해주세요. 기도했는데.."]

["매년 1억씩,이 목표죠. 그래야 집 살수 있더라고요. 지금 집이 없어요 아 힘들어요."]

통산 홈런 9개에 낮은 타율, 36살의 적지 않은 나이.

초라해 보이는 계약이지만 유니폼을 계속 입는다는 게 감사합니다.

[김용의 : "단장님, 감사합니다."]

[차명석/LG 단장 : "제가 계약할 때까지 최고 난관이었습니다. 난관인 만큼 앞으로 팀을 위해 더욱 더 열심히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김용의 : "매년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FA 했기 때문에. 우리팀 뭉쳐서 팀 성적만 생각했지 이거 당기고 연봉 올리고 이런 적이 없어요. 돈 욕심 없어요."]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촬영기자:김한빈/영상편집:이형주
  • 생애 첫 FA 김용의 “간절하기에 1년도 감사”
    • 입력 2020-12-17 21:54:19
    • 수정2020-12-17 22:01:14
    뉴스 9
[앵커]

코로나19로 인한 한파속에서도 프로야구 FA 시장에 벌써 300억 원 가까운 돈이 풀렸는데요.

다른 선수들이 수십억 원 큰 돈에 계약할 때 2억 원에 1년 계약한 선수가 있습니다.

LG 김용의 선수를 김도환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2008년 두산에 입단 후 LG로 트레이드, 주로 1군에 머물렀지만 화려함과는 거리가 멀었던 김용의의 FA 계약은 1년에 2억 원. 상대적으로 초라합니다.

[김용의/LG : "허경민 85억 정수빈이 56억 할때 저는 100억 썰 있었지만, 아흔 여덟장 (98억) 양보하고 의리로 했죠. 2억에 LG와의 의리로!!"]

농담으로 넘기지만 많은 선수들의 기쁨인 FA가 아픔입니다.

["FA 시장 열리면 밤 11시 59분에 타 구단에서 전화올 것!이라고 하더라고요. 물 떠놓고 모르는 번호로 한번만 전화오게 해주세요. 기도했는데.."]

["매년 1억씩,이 목표죠. 그래야 집 살수 있더라고요. 지금 집이 없어요 아 힘들어요."]

통산 홈런 9개에 낮은 타율, 36살의 적지 않은 나이.

초라해 보이는 계약이지만 유니폼을 계속 입는다는 게 감사합니다.

[김용의 : "단장님, 감사합니다."]

[차명석/LG 단장 : "제가 계약할 때까지 최고 난관이었습니다. 난관인 만큼 앞으로 팀을 위해 더욱 더 열심히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김용의 : "매년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FA 했기 때문에. 우리팀 뭉쳐서 팀 성적만 생각했지 이거 당기고 연봉 올리고 이런 적이 없어요. 돈 욕심 없어요."]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촬영기자:김한빈/영상편집:이형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