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상남도, ‘빅데이터’로 위기 가구 발굴
입력 2020.12.27 (21:44) 수정 2020.12.27 (22:17)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상남도는 내년 2월까지 빅데이터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가구를 파악해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경남도는 빅데이터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휴업이나 폐업자, 실직 일용근로자, 보험료 체납자 등 조사 대상 2만여 가구를 추려냈습니다.

경남도는 이들 가구를 대상으로 보건복지 전담팀을 중심으로 지역의 인적 안전망을 활용해 위기 가구를 찾아낼 예정입니다.
  • 경상남도, ‘빅데이터’로 위기 가구 발굴
    • 입력 2020-12-27 21:44:03
    • 수정2020-12-27 22:17:51
    뉴스9(창원)
경상남도는 내년 2월까지 빅데이터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가구를 파악해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경남도는 빅데이터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휴업이나 폐업자, 실직 일용근로자, 보험료 체납자 등 조사 대상 2만여 가구를 추려냈습니다.

경남도는 이들 가구를 대상으로 보건복지 전담팀을 중심으로 지역의 인적 안전망을 활용해 위기 가구를 찾아낼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