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핵전쟁 억제력 강화”…‘강등’ 김여정은 대남 비난
입력 2021.01.13 (21:45) 수정 2021.01.13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8일 동안 이어온 노동당 대회를 어제(12일) 폐막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대회 결론에서 핵전쟁 억제력 강화를 다시 언급하면서 국방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여정 부부장은 우리 군을 비난하는 담화문을 냈는데, 지위는 낮아졌지만 정치적 위상은 공고하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유동엽 기잡니다.

[리포트]

역대 두 번째로 긴 8일간의 당 대회를 마감하는 자리.

김정은 위원장은 육성으로 보도된 결론에서 국방력 강화를 강조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국가방위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하는 것을 주요한 과업으로 틀어쥐고 나가야 하겠습니다. 핵전쟁 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합니다.”]

앞선 사업총화 보고에서 핵잠수함과 극초음속 무기 개발 등 구체적 군사 계획을 밝히며 언급했던 군사력 강화를 거듭 주문한 겁니다.

다만 결론에서 직접적인 대남, 대미 메시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홍민/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 : “'한국이 어떤 합의 이행의 태도를 보이느냐에 따라서 관계를 개선할지 여부를 판단하겠다' 이런 소위 조건부 제시를 했기 때문에 전략 노선 제시가 필요 없었던 것으로 볼 수 있는 것이죠.”]

결론의 상당 부분은 실패를 자인했던 경제에 집중됐습니다.

인민생활 안정, 원료 국산화, 금속, 화학공업 투자 등의 분야별 내용을 담아 새 5개년 계획을 내놨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자력 부강, 자력 번영의 확고한 담보를 마련하려면 제일 걸리고 있는 경제 문제부터 시급히 풀어야 하며 우선 경제 전선에 주 타격 방향을 바로 정하고...”]

정치국 상무위원과 당 비서 자리를 꿰찬 조용원은 주석단 위치나 북한 TV 호명 등으로 볼 때 서열 3위로 올라선 것으로 보입니다.

당 부부장으로 공식 직책이 강등된 김여정은 대남 담화로 존재감을 과시했습니다.

김여정은 합참이 열병식 정황을 추적 중이라 한 데 대해 '동족에 대한 적의적 시각 표현'이라는 개인 명의 담화를 내, 대남 문제를 계속 총괄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김현석
  • 김정은 “핵전쟁 억제력 강화”…‘강등’ 김여정은 대남 비난
    • 입력 2021-01-13 21:45:22
    • 수정2021-01-13 21:59:39
    뉴스 9
[앵커]

북한이 8일 동안 이어온 노동당 대회를 어제(12일) 폐막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대회 결론에서 핵전쟁 억제력 강화를 다시 언급하면서 국방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여정 부부장은 우리 군을 비난하는 담화문을 냈는데, 지위는 낮아졌지만 정치적 위상은 공고하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유동엽 기잡니다.

[리포트]

역대 두 번째로 긴 8일간의 당 대회를 마감하는 자리.

김정은 위원장은 육성으로 보도된 결론에서 국방력 강화를 강조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국가방위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하는 것을 주요한 과업으로 틀어쥐고 나가야 하겠습니다. 핵전쟁 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합니다.”]

앞선 사업총화 보고에서 핵잠수함과 극초음속 무기 개발 등 구체적 군사 계획을 밝히며 언급했던 군사력 강화를 거듭 주문한 겁니다.

다만 결론에서 직접적인 대남, 대미 메시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홍민/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 : “'한국이 어떤 합의 이행의 태도를 보이느냐에 따라서 관계를 개선할지 여부를 판단하겠다' 이런 소위 조건부 제시를 했기 때문에 전략 노선 제시가 필요 없었던 것으로 볼 수 있는 것이죠.”]

결론의 상당 부분은 실패를 자인했던 경제에 집중됐습니다.

인민생활 안정, 원료 국산화, 금속, 화학공업 투자 등의 분야별 내용을 담아 새 5개년 계획을 내놨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자력 부강, 자력 번영의 확고한 담보를 마련하려면 제일 걸리고 있는 경제 문제부터 시급히 풀어야 하며 우선 경제 전선에 주 타격 방향을 바로 정하고...”]

정치국 상무위원과 당 비서 자리를 꿰찬 조용원은 주석단 위치나 북한 TV 호명 등으로 볼 때 서열 3위로 올라선 것으로 보입니다.

당 부부장으로 공식 직책이 강등된 김여정은 대남 담화로 존재감을 과시했습니다.

김여정은 합참이 열병식 정황을 추적 중이라 한 데 대해 '동족에 대한 적의적 시각 표현'이라는 개인 명의 담화를 내, 대남 문제를 계속 총괄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김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