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진주] “온정 덕분에”…화개장터에 찾아 온 봄
입력 2021.02.03 (19:23) 수정 2021.02.03 (20:31)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절기상 입춘인 오늘(3일), 아직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지만 하동 화개장터는 봄 맞이 준비로 분주했습니다.

상인들은 지난 여름 수해 복구 때 받았던 도움을 되갚겠다며 온정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윤현서 기자입니다.

[리포트]

입춘을 맞은 하동 화개장터.

신명 나는 노랫가락에 맞춰 엿가락을 자르는 가위 소리가 울려 퍼지고, 가게 벽면에 황토벽을 칠하며 손님을 맞기 위한 막바지 보수 작업이 한창입니다.

지난해 여름 집중호우 뒤 찾아온 매서운 추위가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상인들의 마음에는 봄이 찾아왔습니다.

설 대목을 맞았기 때문입니다.

[김치락/화개장터 상인 : "지금이 제일 대목입니다. 수해 때 도움들을 많이들 보태주셔서 현재는 그분들에 한해서 전체 품목에 10% 할인 행사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 침수 피해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하동 화개장터.

상인들은 고마운 마음을 담아 쌀 30포를 화개면사무소에 맡겼습니다.

[김순덕/화개면사무소 주민생활지원담당 : "코로나19 등으로 상인들도 지금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따뜻한 마음을 모아주셔서 감사드리며, 보내준 물품은 도움을 필요한 이웃에게 잘 전하겠습니다."]

수해 복구 때 받았던 도움을 어려움에 처한 이웃에게 돌려주기 위해섭니다.

[김유열/화개장터 상인회장 : "(자원봉사자) 그 분들 없었으면 화개장터가 이렇게 일어설 수가 없었을 것 같아요. 상인 분들도 많이 힘들겠지만 회의를 거쳐서 조금이라도 도움을 나누고자…."]

추위를 떨쳐내지 못한 입춘이지만 이웃을 돕는 온정과 함께 따뜻한 봄을 부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현서입니다.

촬영기자:변성준

사천~제주 뱃길 7년 만에 재개…다음 달 취항

세월호 참사 이후 끊겼던 사천시 삼천포항과 제주항을 잇는 뱃길이 7년 만에 재개됩니다.

사천시는 다음 달 제주 뱃길 개통에 맞춰 여객터미널을 수리하고 냉난방기, 폐쇄회로TV를 설치할 계획입니다.

삼천포항과 제주를 잇는 뱃길에 투입될 여객선은 지난해 11월 진수된 현성MCT의 ‘오션 비스타 제주호’입니다.

거창군, 모든 군민에게 10만 원 지급

거창군이 긴급 재난지원금으로 모든 군민에게 ‘거창사랑카드’ 10만 원씩 지급합니다.

또, 거창에 사업자 등록을 한 소상공인은 최대 2백만 원까지, 문화예술인에게는 백만 원씩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입니다.

이번 재난지원금에는 예산 103억 원이 투입되며, 소상공인은 내일(4일)부터, 일반 주민은 다음 달 8일부터 신청할 수 있습니다.

거창 위천파출소, 내년 ‘빨래방’으로 변신

폐건물로 남아 있는 거창 위천파출소가 지역 주민을 위한 빨래방으로 변신합니다.

거창군은 ‘행복나눔 공작소 조성사업’이 정보 지원 사업에 선정돼, 내년까지 국비 등 4억 5천만 원을 들여 위천파출소 건물을 주민 빨래방으로 바꿀 예정입니다.

정부의 이번 지원 사업에는 거창을 포함해 10곳이 뽑혔습니다.
  • [여기는 진주] “온정 덕분에”…화개장터에 찾아 온 봄
    • 입력 2021-02-03 19:23:47
    • 수정2021-02-03 20:31:48
    뉴스7(창원)
[앵커]

절기상 입춘인 오늘(3일), 아직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지만 하동 화개장터는 봄 맞이 준비로 분주했습니다.

상인들은 지난 여름 수해 복구 때 받았던 도움을 되갚겠다며 온정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윤현서 기자입니다.

[리포트]

입춘을 맞은 하동 화개장터.

신명 나는 노랫가락에 맞춰 엿가락을 자르는 가위 소리가 울려 퍼지고, 가게 벽면에 황토벽을 칠하며 손님을 맞기 위한 막바지 보수 작업이 한창입니다.

지난해 여름 집중호우 뒤 찾아온 매서운 추위가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상인들의 마음에는 봄이 찾아왔습니다.

설 대목을 맞았기 때문입니다.

[김치락/화개장터 상인 : "지금이 제일 대목입니다. 수해 때 도움들을 많이들 보태주셔서 현재는 그분들에 한해서 전체 품목에 10% 할인 행사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 침수 피해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하동 화개장터.

상인들은 고마운 마음을 담아 쌀 30포를 화개면사무소에 맡겼습니다.

[김순덕/화개면사무소 주민생활지원담당 : "코로나19 등으로 상인들도 지금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따뜻한 마음을 모아주셔서 감사드리며, 보내준 물품은 도움을 필요한 이웃에게 잘 전하겠습니다."]

수해 복구 때 받았던 도움을 어려움에 처한 이웃에게 돌려주기 위해섭니다.

[김유열/화개장터 상인회장 : "(자원봉사자) 그 분들 없었으면 화개장터가 이렇게 일어설 수가 없었을 것 같아요. 상인 분들도 많이 힘들겠지만 회의를 거쳐서 조금이라도 도움을 나누고자…."]

추위를 떨쳐내지 못한 입춘이지만 이웃을 돕는 온정과 함께 따뜻한 봄을 부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현서입니다.

촬영기자:변성준

사천~제주 뱃길 7년 만에 재개…다음 달 취항

세월호 참사 이후 끊겼던 사천시 삼천포항과 제주항을 잇는 뱃길이 7년 만에 재개됩니다.

사천시는 다음 달 제주 뱃길 개통에 맞춰 여객터미널을 수리하고 냉난방기, 폐쇄회로TV를 설치할 계획입니다.

삼천포항과 제주를 잇는 뱃길에 투입될 여객선은 지난해 11월 진수된 현성MCT의 ‘오션 비스타 제주호’입니다.

거창군, 모든 군민에게 10만 원 지급

거창군이 긴급 재난지원금으로 모든 군민에게 ‘거창사랑카드’ 10만 원씩 지급합니다.

또, 거창에 사업자 등록을 한 소상공인은 최대 2백만 원까지, 문화예술인에게는 백만 원씩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입니다.

이번 재난지원금에는 예산 103억 원이 투입되며, 소상공인은 내일(4일)부터, 일반 주민은 다음 달 8일부터 신청할 수 있습니다.

거창 위천파출소, 내년 ‘빨래방’으로 변신

폐건물로 남아 있는 거창 위천파출소가 지역 주민을 위한 빨래방으로 변신합니다.

거창군은 ‘행복나눔 공작소 조성사업’이 정보 지원 사업에 선정돼, 내년까지 국비 등 4억 5천만 원을 들여 위천파출소 건물을 주민 빨래방으로 바꿀 예정입니다.

정부의 이번 지원 사업에는 거창을 포함해 10곳이 뽑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