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종 대학생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오늘 부검 예정”
입력 2021.05.01 (07:16) 수정 2021.05.01 (08: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주 일요일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22살 대학생 손정민 씨가 어제(4월 30일)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유족의 신청에 따라 오늘 손 씨의 부검을 국과수에 의뢰할 예정입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4월 24일 토요일 밤 11시.

반포한강공원으로 들어가는 손정민 씨와 친구의 모습입니다.

바로 근처 편의점으로 가 술을 샀습니다.

2시간여가 지난 다음날 오전 1시 반쯤.

손 씨와 친구가 함께 걷다가 어깨동무도 하고, 이어 어딘가로 뛰어갑니다.

그리고 새벽 4시 반쯤.

친구는 공원에 왔을 때와는 달리 홀로 집으로 향합니다.

비틀거리는 모습도 보입니다.

그리고 어제, 손 씨가 실종 엿새 만에 결국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손 씨가 발견된 지점은 실종장소와 멀지 않은 반포 한강공원 인근입니다.

어제 오후 3시 50분쯤 강물에 떠내려오던 시신을 구조견이 발견했습니다.

[차종욱/민간구조사/최초 발견자 : "수중에 혹시 있을까 봐 수중수색을 하던 도중에 쭉 올라오고 있었는데 저 위에서 수상한 물체가 흘러내려 오더라고요. 수상한데 확인을 해야 하잖아요. 그래서 개(구조견)를 풀어서..."]

숨진 채 발견된 손 씨는 실종 당시 입었던 마름모 무늬의 긴 셔츠와 검정색 바지 차림이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수색작업을 지켜보던 손 씨 아버지의 확인을 거쳐 시신은 병원으로 옮겨졌고, 검안을 받았습니다.

[손현/손정민 씨 아버지 : "얼굴은 상처가 하나도 없고 약간 물에 불은 것 빼놓고는 펄이 묻은 것밖에 없는데 뒷머리에는 상처가 크게 두 개가 있고 피가 지금도 나고 있어요."]

유족의 신청에 따라 부검은 오늘 진행될 예정입니다.

경찰은 앞으로 사인과 사망경위, 당일 행적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 홍성백 황종원/영상편집:이상철
  • 실종 대학생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오늘 부검 예정”
    • 입력 2021-05-01 07:16:45
    • 수정2021-05-01 08:00:32
    뉴스광장
[앵커]

지난주 일요일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22살 대학생 손정민 씨가 어제(4월 30일)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유족의 신청에 따라 오늘 손 씨의 부검을 국과수에 의뢰할 예정입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4월 24일 토요일 밤 11시.

반포한강공원으로 들어가는 손정민 씨와 친구의 모습입니다.

바로 근처 편의점으로 가 술을 샀습니다.

2시간여가 지난 다음날 오전 1시 반쯤.

손 씨와 친구가 함께 걷다가 어깨동무도 하고, 이어 어딘가로 뛰어갑니다.

그리고 새벽 4시 반쯤.

친구는 공원에 왔을 때와는 달리 홀로 집으로 향합니다.

비틀거리는 모습도 보입니다.

그리고 어제, 손 씨가 실종 엿새 만에 결국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손 씨가 발견된 지점은 실종장소와 멀지 않은 반포 한강공원 인근입니다.

어제 오후 3시 50분쯤 강물에 떠내려오던 시신을 구조견이 발견했습니다.

[차종욱/민간구조사/최초 발견자 : "수중에 혹시 있을까 봐 수중수색을 하던 도중에 쭉 올라오고 있었는데 저 위에서 수상한 물체가 흘러내려 오더라고요. 수상한데 확인을 해야 하잖아요. 그래서 개(구조견)를 풀어서..."]

숨진 채 발견된 손 씨는 실종 당시 입었던 마름모 무늬의 긴 셔츠와 검정색 바지 차림이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수색작업을 지켜보던 손 씨 아버지의 확인을 거쳐 시신은 병원으로 옮겨졌고, 검안을 받았습니다.

[손현/손정민 씨 아버지 : "얼굴은 상처가 하나도 없고 약간 물에 불은 것 빼놓고는 펄이 묻은 것밖에 없는데 뒷머리에는 상처가 크게 두 개가 있고 피가 지금도 나고 있어요."]

유족의 신청에 따라 부검은 오늘 진행될 예정입니다.

경찰은 앞으로 사인과 사망경위, 당일 행적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 홍성백 황종원/영상편집:이상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