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두 나누고 떠난 정진석 추기경, 영면에 들다
입력 2021.05.01 (21:15) 수정 2021.05.01 (21: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 미사가 오늘(1일) 명동성당에서 거행됐습니다.

모든 이에게 모든 것을 내준다는 생전의 소신을 마지막까지 실천하고 이제 영면에 들었는데요.

프란치스코 교황도 조전을 보내 진심어린 애도를 표했습니다.

유동엽 기잡니다.

[리포트]

염수정 추기경의 집전으로 거행된 고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 미사.

정 추기경이 어머니 같은 존재였다는 염 추기경은 고인과의 기억을 떠올리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염수정/추기경/천주교 서울대교구장 : "마음으로 정 추기경님을 많이 의지했습니다. 힘들고 어려울 때 찾아뵙는 것만으로도..."]

프란치스코 교황은 조전을 보내 진심 어린 애도로 장례 미사에 함께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알프레드 슈에레브/대주교/주한 교황대사/대독 : "위로와 평화를 보증하는 징표로 저의 진심 어린 사도적 축복을 보냅니다."]

거리 두기로 장례 미사 참석 인원이 제한됐지만, 추모의 발길은 새벽부터 이어졌습니다.

[구의숙/가톨릭 신자 : "지금 코로나 때문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니까, '행복하세요.' 하는 말씀을 남기셔 가지고 그 말씀대로 살아가라고 그런 말씀 남기신 것 같아요."]

미사에 참석 못한 신자들도 운구가 시작될 때까지 자리를 떠나지 않았습니다.

[임미숙/가톨릭 신자 : "성직자로서 세상 삶의 고단함을 좀 접으시고, 안식을 취하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조종 소리와 추모객들의 눈물 속에 정 추기경은 90년 전 유아 세례를 받았던 명동성당을 떠나 장지로 향했습니다.

정 추기경이 영면에 든 곳은 가장 존경했던 선배, 고 김수환 추기경의 곁이었습니다.

가진 것을 모두 나누고 떠난 고 정진석 추기경.

생전의 사목 표어 '모든 이에게 모든 것'은 이제 추기경의 묘비명으로 남게 됐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촬영기자:유용규/영상편집:김형기/화면제공:가톨릭평화방송
  • 모두 나누고 떠난 정진석 추기경, 영면에 들다
    • 입력 2021-05-01 21:15:43
    • 수정2021-05-01 21:45:00
    뉴스 9
[앵커]

고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 미사가 오늘(1일) 명동성당에서 거행됐습니다.

모든 이에게 모든 것을 내준다는 생전의 소신을 마지막까지 실천하고 이제 영면에 들었는데요.

프란치스코 교황도 조전을 보내 진심어린 애도를 표했습니다.

유동엽 기잡니다.

[리포트]

염수정 추기경의 집전으로 거행된 고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 미사.

정 추기경이 어머니 같은 존재였다는 염 추기경은 고인과의 기억을 떠올리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염수정/추기경/천주교 서울대교구장 : "마음으로 정 추기경님을 많이 의지했습니다. 힘들고 어려울 때 찾아뵙는 것만으로도..."]

프란치스코 교황은 조전을 보내 진심 어린 애도로 장례 미사에 함께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알프레드 슈에레브/대주교/주한 교황대사/대독 : "위로와 평화를 보증하는 징표로 저의 진심 어린 사도적 축복을 보냅니다."]

거리 두기로 장례 미사 참석 인원이 제한됐지만, 추모의 발길은 새벽부터 이어졌습니다.

[구의숙/가톨릭 신자 : "지금 코로나 때문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니까, '행복하세요.' 하는 말씀을 남기셔 가지고 그 말씀대로 살아가라고 그런 말씀 남기신 것 같아요."]

미사에 참석 못한 신자들도 운구가 시작될 때까지 자리를 떠나지 않았습니다.

[임미숙/가톨릭 신자 : "성직자로서 세상 삶의 고단함을 좀 접으시고, 안식을 취하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조종 소리와 추모객들의 눈물 속에 정 추기경은 90년 전 유아 세례를 받았던 명동성당을 떠나 장지로 향했습니다.

정 추기경이 영면에 든 곳은 가장 존경했던 선배, 고 김수환 추기경의 곁이었습니다.

가진 것을 모두 나누고 떠난 고 정진석 추기경.

생전의 사목 표어 '모든 이에게 모든 것'은 이제 추기경의 묘비명으로 남게 됐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촬영기자:유용규/영상편집:김형기/화면제공:가톨릭평화방송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