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추모 열기 고조
입력 2021.05.17 (19:17) 수정 2021.05.17 (20:44)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두고 광주에서는 다양한 추모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오월 영령들에 대한 유족들과 시민들의 참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 저녁 전야제를 앞두고 추모 열기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손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둔 오늘.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광주에서는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행사가 이어졌습니다.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한 유족과 시민들은 헌화와 분향을 하며 오월 영령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특히 보수정당 가운데 처음으로 추모제에 초청받은 국민의힘 정운천, 성일종 의원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고 유가족들과 민주 열사들의 묘소를 둘러보고 참배했습니다.

두 의원은 "앞으로도 5·18 정신을 살리고 더 빛날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유족들의 초청에 감사의 뜻을 밝혔습니다.

오늘 저녁 7시 30분에는 5·18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 전야제가 열립니다.

전야제에는 미얀마 민주화투쟁을 지지하고 연대의 의미를 담은 연극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됐습니다.

5·18 당일인 내일 오전 10시에는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기념식이 거행됩니다.

'우리들의 오월'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기념식에서는 41년 만에 얼굴이 담긴 사진이 발견된 고 전재수 군과 광주의 참상을 알리기 위해 필경사로 활약한 고 박용준 열사의 사연이 소개될 예정입니다.

5·18민주화운동 전야제와 기념식 두 행사 모두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참석 인원이 99명으로 제한된 상태에서 진행됩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촬영기자:정현덕/영상편집:이성훈
  • 내일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추모 열기 고조
    • 입력 2021-05-17 19:17:20
    • 수정2021-05-17 20:44:16
    뉴스7(창원)
[앵커]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두고 광주에서는 다양한 추모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오월 영령들에 대한 유족들과 시민들의 참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 저녁 전야제를 앞두고 추모 열기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손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둔 오늘.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광주에서는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행사가 이어졌습니다.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한 유족과 시민들은 헌화와 분향을 하며 오월 영령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특히 보수정당 가운데 처음으로 추모제에 초청받은 국민의힘 정운천, 성일종 의원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고 유가족들과 민주 열사들의 묘소를 둘러보고 참배했습니다.

두 의원은 "앞으로도 5·18 정신을 살리고 더 빛날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유족들의 초청에 감사의 뜻을 밝혔습니다.

오늘 저녁 7시 30분에는 5·18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 전야제가 열립니다.

전야제에는 미얀마 민주화투쟁을 지지하고 연대의 의미를 담은 연극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됐습니다.

5·18 당일인 내일 오전 10시에는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기념식이 거행됩니다.

'우리들의 오월'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기념식에서는 41년 만에 얼굴이 담긴 사진이 발견된 고 전재수 군과 광주의 참상을 알리기 위해 필경사로 활약한 고 박용준 열사의 사연이 소개될 예정입니다.

5·18민주화운동 전야제와 기념식 두 행사 모두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참석 인원이 99명으로 제한된 상태에서 진행됩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촬영기자:정현덕/영상편집:이성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