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이민자 8천 명 몰린 스페인령 세우타 섬
입력 2021.05.21 (10:57) 수정 2021.05.21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주 들어 모로코와 국경을 접한 스페인령 세우타 섬으로 이민자가 8천여 명이 넘게 몰려들었습니다.

스페인 당국은 이중 절반가량을 본국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히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리포트]

거친 바다에 뜬 소년이 힘겹게 물살을 가릅니다.

페트병들을 이용해 구명조끼처럼 사용하고 있는데요.

여기는 모로코와 국경을 접한 스페인 섬 세우타 해변입니다.

유럽 입성을 꿈꾸는 아프리카 이민자들이 사흘 만에 8천 명가량 몰렸습니다.

일각에서는 모로코가 스페인을 압박하려고 일부러 국경 경비를 느슨하게 한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이 나왔는데요.

스페인이 코로나19에 걸린 모로코 반군 세력 지도자를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해 준 데 대해 불만을 품었다는 분석입니다.
  • [지구촌 Talk] 이민자 8천 명 몰린 스페인령 세우타 섬
    • 입력 2021-05-21 10:57:00
    • 수정2021-05-21 11:02:22
    지구촌뉴스
[앵커]

이번 주 들어 모로코와 국경을 접한 스페인령 세우타 섬으로 이민자가 8천여 명이 넘게 몰려들었습니다.

스페인 당국은 이중 절반가량을 본국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히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리포트]

거친 바다에 뜬 소년이 힘겹게 물살을 가릅니다.

페트병들을 이용해 구명조끼처럼 사용하고 있는데요.

여기는 모로코와 국경을 접한 스페인 섬 세우타 해변입니다.

유럽 입성을 꿈꾸는 아프리카 이민자들이 사흘 만에 8천 명가량 몰렸습니다.

일각에서는 모로코가 스페인을 압박하려고 일부러 국경 경비를 느슨하게 한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이 나왔는데요.

스페인이 코로나19에 걸린 모로코 반군 세력 지도자를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해 준 데 대해 불만을 품었다는 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