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내일 새벽 정상회담…공동성명에 ‘판문점 선언 존중’ 포함될 듯
입력 2021.05.21 (19:09) 수정 2021.05.21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미 의회 지도부를 만나 한미 동맹의 중요성과 발전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내일 새벽 열릴 정상회담에선 한미 미사일지침 해제 등이 추가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는데, 특히 2018년 판문점선언을 존중한다는 취지의 문구가 공동성명에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정창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을 공식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하원을 방문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포함한 지도부를 만났습니다.

간담회 형식으로 한시간 20분 가량 진행됐는데, 코로나 19 대응과 북한 문제 공조는 물론, 역내 협력을 강화하는 문제 등이 폭넓게 논의됐습니다.

[낸시 펠로시/미 하원의장 : "안보에 있어 한반도의 비핵화 뿐만 아니라 기후 문제, 코로나19 대유행과의 싸움에서의 협력 등의 다양한 이슈에 대해 (논의하길 기대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한미 간의 대화가 한반도 평화는 물론 코로나 극복과 경제 회복, 기후변화 대응에 이르기까지 양국 협력을 더욱 깊게 하고, 전 세계의 연대를 이끄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정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핵심 현안인 백신과 대북 정책 외에 세 가지 추가 의제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먼저 공동성명에 2018년 4월 남북 정상회담 성과물인 '판문점선언을 존중한다'는 취지의 문구를 담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존 북미 간 합의 뿐아니라 남북 간 합의도 존중하겠단 의미로 해석됩니다.

한미 미사일지침 해제 문제도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1972년 이후 4차례 개정됐는데 두 정상이 합의할 경우 한국은 42년 만에 완전한 미사일 주권을 확보하게 됩니다.

이밖에 한미 원전 협력도 협의될 것이라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양국이 기술 협력을 통해 제3국에 공동 진출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습니다.

다만 문재인 정부가 밝힌 탈 원전 기조와는 상충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데, 청와대는 국가별로 경제력·에너지 상황이 다르고 특히 개도국에 대한 원전 기술 지원은 한미 양국 관심사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밤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한 뒤, 내일 새벽 조 바이든 대통령과 첫 대면 정상회담에 나섭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영상취재:(워싱턴)공동취재단/영상편집:최정연
  • 문 대통령, 내일 새벽 정상회담…공동성명에 ‘판문점 선언 존중’ 포함될 듯
    • 입력 2021-05-21 19:09:50
    • 수정2021-05-21 19:46:50
    뉴스 7
[앵커]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미 의회 지도부를 만나 한미 동맹의 중요성과 발전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내일 새벽 열릴 정상회담에선 한미 미사일지침 해제 등이 추가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는데, 특히 2018년 판문점선언을 존중한다는 취지의 문구가 공동성명에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정창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을 공식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하원을 방문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포함한 지도부를 만났습니다.

간담회 형식으로 한시간 20분 가량 진행됐는데, 코로나 19 대응과 북한 문제 공조는 물론, 역내 협력을 강화하는 문제 등이 폭넓게 논의됐습니다.

[낸시 펠로시/미 하원의장 : "안보에 있어 한반도의 비핵화 뿐만 아니라 기후 문제, 코로나19 대유행과의 싸움에서의 협력 등의 다양한 이슈에 대해 (논의하길 기대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한미 간의 대화가 한반도 평화는 물론 코로나 극복과 경제 회복, 기후변화 대응에 이르기까지 양국 협력을 더욱 깊게 하고, 전 세계의 연대를 이끄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정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핵심 현안인 백신과 대북 정책 외에 세 가지 추가 의제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먼저 공동성명에 2018년 4월 남북 정상회담 성과물인 '판문점선언을 존중한다'는 취지의 문구를 담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존 북미 간 합의 뿐아니라 남북 간 합의도 존중하겠단 의미로 해석됩니다.

한미 미사일지침 해제 문제도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1972년 이후 4차례 개정됐는데 두 정상이 합의할 경우 한국은 42년 만에 완전한 미사일 주권을 확보하게 됩니다.

이밖에 한미 원전 협력도 협의될 것이라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양국이 기술 협력을 통해 제3국에 공동 진출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습니다.

다만 문재인 정부가 밝힌 탈 원전 기조와는 상충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데, 청와대는 국가별로 경제력·에너지 상황이 다르고 특히 개도국에 대한 원전 기술 지원은 한미 양국 관심사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밤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한 뒤, 내일 새벽 조 바이든 대통령과 첫 대면 정상회담에 나섭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영상취재:(워싱턴)공동취재단/영상편집:최정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