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목장·도심 곳곳 수입 전기차 무더기 방치…왜?
입력 2021.05.25 (21:45) 수정 2021.05.25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주도 곳곳에 수입 전기차가 무더기로 방치돼 있습니다.

주택가 공터와 차량 정비소, 심지어 말이 뛰노는 목장지대에도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많은 전기차들이 멈춰서 있는데, 왜 이런 건지 문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라산이 보이는 제주의 한 목장.

말이 뛰놀아야 할 이곳을 수입 전기차들이 떡하니 차지했습니다.

드넓은 목초지 한편에 이렇게 전기차 100여 대가 세워져 있는데요.

보시는 것처럼 번호판은 전부 떼어진 상태입니다.

이 전기차들은 한 렌터카 업체 소유인데, 업체가 경영 악화로 법정관리에 들어가 기업 회생 절차를 밟으면서 이 목장으로 옮겨졌습니다.

[차량 관리인/음성변조 : "지금 거기 110대 있고. 밑에 또 주차장에. 150대 정도 될 겁니다."]

제주시 도심 공터에도, 자동차 정비업체에도 전기차 수십 대가 방치돼 있습니다.

모두 같은 업체 전기차입니다.

[정비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차를 내치지도 못하고 가져가지도 못하고 망한 회사니까 매각도 못 시켜요. 지금. 우리도 수리비가 몇천만 원 깔린 상태고."]

해당 렌터카 업체는 2016년 할부로 전기차 200대를 샀지만 경영 악화로 문을 닫았습니다.

이후 대출, 세금 등을 내지 못해 차량이 압류됐고, 이 과정에 곳곳에 방치돼 온 겁니다.

[강미란/제주도 전기차지원팀장 : "운행 상황을 전수 조사해서, 현재 등록된 게 2천여 대 있는데, 실질적으로 운행 중인지 방치되어 있는지 (확인하겠습니다)."]

해당 전기차의 매입 당시 한 대 가격은 약 6천만 원.

한 대에 2천만 원씩, 40억 원의 보조금까지 지원됐지만, 지금은 운행도 못 하고 민원만 발생시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촬영기자:양경배
  • 제주 목장·도심 곳곳 수입 전기차 무더기 방치…왜?
    • 입력 2021-05-25 21:45:37
    • 수정2021-05-25 22:00:00
    뉴스 9
[앵커]

제주도 곳곳에 수입 전기차가 무더기로 방치돼 있습니다.

주택가 공터와 차량 정비소, 심지어 말이 뛰노는 목장지대에도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많은 전기차들이 멈춰서 있는데, 왜 이런 건지 문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라산이 보이는 제주의 한 목장.

말이 뛰놀아야 할 이곳을 수입 전기차들이 떡하니 차지했습니다.

드넓은 목초지 한편에 이렇게 전기차 100여 대가 세워져 있는데요.

보시는 것처럼 번호판은 전부 떼어진 상태입니다.

이 전기차들은 한 렌터카 업체 소유인데, 업체가 경영 악화로 법정관리에 들어가 기업 회생 절차를 밟으면서 이 목장으로 옮겨졌습니다.

[차량 관리인/음성변조 : "지금 거기 110대 있고. 밑에 또 주차장에. 150대 정도 될 겁니다."]

제주시 도심 공터에도, 자동차 정비업체에도 전기차 수십 대가 방치돼 있습니다.

모두 같은 업체 전기차입니다.

[정비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차를 내치지도 못하고 가져가지도 못하고 망한 회사니까 매각도 못 시켜요. 지금. 우리도 수리비가 몇천만 원 깔린 상태고."]

해당 렌터카 업체는 2016년 할부로 전기차 200대를 샀지만 경영 악화로 문을 닫았습니다.

이후 대출, 세금 등을 내지 못해 차량이 압류됐고, 이 과정에 곳곳에 방치돼 온 겁니다.

[강미란/제주도 전기차지원팀장 : "운행 상황을 전수 조사해서, 현재 등록된 게 2천여 대 있는데, 실질적으로 운행 중인지 방치되어 있는지 (확인하겠습니다)."]

해당 전기차의 매입 당시 한 대 가격은 약 6천만 원.

한 대에 2천만 원씩, 40억 원의 보조금까지 지원됐지만, 지금은 운행도 못 하고 민원만 발생시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촬영기자:양경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