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들 음주운전 눈 감아 준 경찰 간부 ‘해임’
입력 2021.05.28 (19:46) 수정 2021.05.28 (20:0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천 남동경찰서는 근무 중 아들의 음주운전 사건을 접수하고 제대로 조사하지 않은 경찰 간부 56살 A 경위를 해임 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최근 A 경위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국가공무원법상 품위 유지 위반 등으로 이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 경위는 지난해 5월 20일 인천시 남동구 일대에서 순찰차를 타고 근무를 하던 중 아들의 음주운전 사건을 접수하고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아 직무를 유기한 혐의 등을 받았습니다.
  • 아들 음주운전 눈 감아 준 경찰 간부 ‘해임’
    • 입력 2021-05-28 19:46:08
    • 수정2021-05-28 20:01:51
    뉴스 7
인천 남동경찰서는 근무 중 아들의 음주운전 사건을 접수하고 제대로 조사하지 않은 경찰 간부 56살 A 경위를 해임 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최근 A 경위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국가공무원법상 품위 유지 위반 등으로 이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 경위는 지난해 5월 20일 인천시 남동구 일대에서 순찰차를 타고 근무를 하던 중 아들의 음주운전 사건을 접수하고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아 직무를 유기한 혐의 등을 받았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