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FDA, ‘폐기 위기’ 얀센 백신 유통기한 한 달 반 연장
입력 2021.06.11 (12:38) 수정 2021.06.11 (12:4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의 유통기한을 기존 3개월에서 4개월 반으로 한달 반 연장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얀센 백신 수백만 회분이 창고에 쌓인 채 이달 말이면 유통기한이 만료될 상황에 처한 가운데 이뤄진 것입니다.

얀센의 모기업인 죤슨앤드죤슨은 ”이번 결정은 안정성 평가 연구 결과에 기반한 것“이라며 백신을 2∼8도에서 냉장하면 넉 달 반이 됐을 때도 안정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보건 당국은 지난 4월 혈전증을 유발 사례가 보고된 뒤 약센 백신 사용을 임시 중단했다 열흘만에 재개했지만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얀센백신을 기피하는 분위기가 조성됐습니다.
  • 미 FDA, ‘폐기 위기’ 얀센 백신 유통기한 한 달 반 연장
    • 입력 2021-06-11 12:38:57
    • 수정2021-06-11 12:43:07
    뉴스 12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의 유통기한을 기존 3개월에서 4개월 반으로 한달 반 연장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얀센 백신 수백만 회분이 창고에 쌓인 채 이달 말이면 유통기한이 만료될 상황에 처한 가운데 이뤄진 것입니다.

얀센의 모기업인 죤슨앤드죤슨은 ”이번 결정은 안정성 평가 연구 결과에 기반한 것“이라며 백신을 2∼8도에서 냉장하면 넉 달 반이 됐을 때도 안정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보건 당국은 지난 4월 혈전증을 유발 사례가 보고된 뒤 약센 백신 사용을 임시 중단했다 열흘만에 재개했지만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얀센백신을 기피하는 분위기가 조성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