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터넷 해지, 하루 1건만 받아줘라?…KT 지사의 황당 지시
입력 2021.08.26 (19:31) 수정 2021.08.26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초고속 서비스를 내세우며 인터넷 가입자를 받는 KT가 서비스 해지는 거북이 걸음이라는 소비자 불만이 적지 않았는데요.

해지 신청이 아무리 여러 건 접수돼도 하루에 한 건만 해지해주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KT 지사 직원이 제보했습니다.

KT는 본사에서는 해지 건수를 제한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KT의 인터넷 상품을 해지하는 게 어렵다', '해지를 신청했는데도 요금이 나왔다'는 불만 글은 인터넷 모임 게시판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전 KT 이용 고객/음성변조 : "지금 창원에 있거든요? '그거 하나 해지하려고 서울까지 가야 된다'... 한 달 동안 일주일에 한 번씩 전화를 해서 (해지)했어요."]

한 KT 지사에서 일하는 직원은 인터넷 해지를 하루에 1건만 해 주라는 상급자 지시를 받았다고 말합니다.

[A 씨/KT 직원/음성변조 : "많을 때는 10건씩 이상 들어오거든요, 하루에. 하루에 한 건만 해지를 해주겠다고 하면 도대체 어떻게 이거를 해지를 해주라는 건지..."]

상급자에게 해지를 1건만 더 받아달라고 사정하거나, 해지하는 대신 고객 몰래 90일 정지만 걸어뒀다가 요금이 부과돼 항의를 받은 적도 있다고 주장합니다.

[A 씨/KT 직원/음성변조 : "1년, 2년 있다가 고지서 요금 폭탄 맞고 오시는 분들도 있어요. 미납이 20만 원이 돼 있다, 30만 원이 돼 있다..."]

사내 메신저에는 '당분간 인터넷 해지가 하루 1건씩 밖에 안 된다', '최대한 지사가 아닌 본사 고객센터를 이용하도록 하거나 해지 방어를 부탁한다"는 지시가 있습니다.

인터넷 해지 건수가 많을 수록 본사로부터 나쁜 평가를 받기 때문이라며, 다른 지사도 마찬가지라고 A 씨는 주장합니다.

KT 직원만 가입할 수 있는 익명 게시판에도 해지 건수 제한에 대해 불만을 호소하는 글이 눈에 띕니다.

[윤명/소비자시민모임 사무총장 : "소비자도 원하지 않고 실제 판매하는 판매자들도 어려운데 왜 이런 것들이 해결이 안 되고 지속적으로 유지되는지... 소비자 입장에서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보입니다."]

KT 측은 본사는 해지 건수를 제한한 적은 없다면서, 지사에서 해지를 제한한 사례를 확인하면 강력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이상훈 최상철/영상편집:신남규/그래픽:최창준
  • 인터넷 해지, 하루 1건만 받아줘라?…KT 지사의 황당 지시
    • 입력 2021-08-26 19:31:53
    • 수정2021-08-26 19:45:57
    뉴스 7
[앵커]

초고속 서비스를 내세우며 인터넷 가입자를 받는 KT가 서비스 해지는 거북이 걸음이라는 소비자 불만이 적지 않았는데요.

해지 신청이 아무리 여러 건 접수돼도 하루에 한 건만 해지해주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KT 지사 직원이 제보했습니다.

KT는 본사에서는 해지 건수를 제한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KT의 인터넷 상품을 해지하는 게 어렵다', '해지를 신청했는데도 요금이 나왔다'는 불만 글은 인터넷 모임 게시판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전 KT 이용 고객/음성변조 : "지금 창원에 있거든요? '그거 하나 해지하려고 서울까지 가야 된다'... 한 달 동안 일주일에 한 번씩 전화를 해서 (해지)했어요."]

한 KT 지사에서 일하는 직원은 인터넷 해지를 하루에 1건만 해 주라는 상급자 지시를 받았다고 말합니다.

[A 씨/KT 직원/음성변조 : "많을 때는 10건씩 이상 들어오거든요, 하루에. 하루에 한 건만 해지를 해주겠다고 하면 도대체 어떻게 이거를 해지를 해주라는 건지..."]

상급자에게 해지를 1건만 더 받아달라고 사정하거나, 해지하는 대신 고객 몰래 90일 정지만 걸어뒀다가 요금이 부과돼 항의를 받은 적도 있다고 주장합니다.

[A 씨/KT 직원/음성변조 : "1년, 2년 있다가 고지서 요금 폭탄 맞고 오시는 분들도 있어요. 미납이 20만 원이 돼 있다, 30만 원이 돼 있다..."]

사내 메신저에는 '당분간 인터넷 해지가 하루 1건씩 밖에 안 된다', '최대한 지사가 아닌 본사 고객센터를 이용하도록 하거나 해지 방어를 부탁한다"는 지시가 있습니다.

인터넷 해지 건수가 많을 수록 본사로부터 나쁜 평가를 받기 때문이라며, 다른 지사도 마찬가지라고 A 씨는 주장합니다.

KT 직원만 가입할 수 있는 익명 게시판에도 해지 건수 제한에 대해 불만을 호소하는 글이 눈에 띕니다.

[윤명/소비자시민모임 사무총장 : "소비자도 원하지 않고 실제 판매하는 판매자들도 어려운데 왜 이런 것들이 해결이 안 되고 지속적으로 유지되는지... 소비자 입장에서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보입니다."]

KT 측은 본사는 해지 건수를 제한한 적은 없다면서, 지사에서 해지를 제한한 사례를 확인하면 강력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이상훈 최상철/영상편집:신남규/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