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T] 개콘이 부활한다고? “궁금하면 5백원?”
입력 2021.09.01 (18:01) 수정 2021.09.01 (18:31)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어서 ET 콕입니다.

매주 일요일밤 온 가족을 TV 앞으로 불러모았던 '개그콘서트'입니다.

["얼굴도 못생긴 것들이 잘난척 하기는, 적어도 내 얼굴 정돈 돼야지!"]

1999년 대학로 소극장 스탠딩 코미디를 TV로 옮겨와 첫 선을 보인 게 개콘의 시작이었습니다.

["무를 주세요~"]

[ "그래, 니들이 고생이 많다." ]

["선생니무상~선생니무상~갸루갸루 갸루상이무니다~"]

갈갈이(박준형), 강선생(강유미), 갸루상(박성호), 그리고 달인의 김병만까지.

["16년 동안 세상의 모든 소리를 수집해오신 소리 수집의 달인, '도청' 김병만 선생 모셨습니다."]

다양한 캐릭터가 유행어를 펑펑 터뜨리며 어록과 명장면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체감하는 웃음의 기준이 달라지고 유튜브 등 다른 대체재가 등장하면서 지난해 6월 1050회를 끝으로 21년 만에 막을 내렸습니다.

["잊지 말아주세요. 개그콘서트, 포에버!"]

개콘 종영 1년여 만에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KBS가 코미디 서바이벌 프로그램 가칭 '로드 투 개콘'을 오는 11월 초 방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로드 투 개콘'은 국내 개그맨들이 팀을 이뤄 서바이벌 형식으로 진행됩니다.

16개 팀이 4개월간 5라운드를 진행해 최종 우승팀을 가립니다.

개콘 폐지 후 지상파에서 자취를 감춘 공개 코미디의 부활입니다.

시청자 뿐 아니라 방청객들과의 호흡을 통해 웃음을 선사하는 공개 코미디는 개콘 초기만 해도 생소한 장르였습니다.

코너별로 개그맨 선·후배가 힘을 합쳐 아이디어 회의와 리허설을 통해 해당 코너를 완성했습니다.

한 코너의 인기가 시들해질 때면 새 ‘대박’ 코너들이 바통을 이어받았습니다.

["우리 아부지가 대학 가믄 니보다 이쁜 아들 마이 만날수 있단다."]

["밥묵자."]

["근데 아부지는 엄마 언제 만나셨습니까?"]

["대학가서."]

개콘의 마지막을 채우던 이태선 밴드.

수많은 이들이 이 곡을 들으며 ‘내일 또 회사 가는구나'라는 생각에 월요병을 겪기도 했습니다.

개콘의 바통을 이어갈 새 코미디 서바이벌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이 투표를 통해 매 라운드 진출자를 뽑게 됩니다.

제작진은 현재 출연 개그맨 섭외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방 극장에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할 주인공들 벌써 궁금하신가요?

["궁금해요? 궁금하면 5백원!"]

지금까지 ET 콕이었습니다.
  • [ET] 개콘이 부활한다고? “궁금하면 5백원?”
    • 입력 2021-09-01 18:01:47
    • 수정2021-09-01 18:31:52
    통합뉴스룸ET
이어서 ET 콕입니다.

매주 일요일밤 온 가족을 TV 앞으로 불러모았던 '개그콘서트'입니다.

["얼굴도 못생긴 것들이 잘난척 하기는, 적어도 내 얼굴 정돈 돼야지!"]

1999년 대학로 소극장 스탠딩 코미디를 TV로 옮겨와 첫 선을 보인 게 개콘의 시작이었습니다.

["무를 주세요~"]

[ "그래, 니들이 고생이 많다." ]

["선생니무상~선생니무상~갸루갸루 갸루상이무니다~"]

갈갈이(박준형), 강선생(강유미), 갸루상(박성호), 그리고 달인의 김병만까지.

["16년 동안 세상의 모든 소리를 수집해오신 소리 수집의 달인, '도청' 김병만 선생 모셨습니다."]

다양한 캐릭터가 유행어를 펑펑 터뜨리며 어록과 명장면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체감하는 웃음의 기준이 달라지고 유튜브 등 다른 대체재가 등장하면서 지난해 6월 1050회를 끝으로 21년 만에 막을 내렸습니다.

["잊지 말아주세요. 개그콘서트, 포에버!"]

개콘 종영 1년여 만에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KBS가 코미디 서바이벌 프로그램 가칭 '로드 투 개콘'을 오는 11월 초 방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로드 투 개콘'은 국내 개그맨들이 팀을 이뤄 서바이벌 형식으로 진행됩니다.

16개 팀이 4개월간 5라운드를 진행해 최종 우승팀을 가립니다.

개콘 폐지 후 지상파에서 자취를 감춘 공개 코미디의 부활입니다.

시청자 뿐 아니라 방청객들과의 호흡을 통해 웃음을 선사하는 공개 코미디는 개콘 초기만 해도 생소한 장르였습니다.

코너별로 개그맨 선·후배가 힘을 합쳐 아이디어 회의와 리허설을 통해 해당 코너를 완성했습니다.

한 코너의 인기가 시들해질 때면 새 ‘대박’ 코너들이 바통을 이어받았습니다.

["우리 아부지가 대학 가믄 니보다 이쁜 아들 마이 만날수 있단다."]

["밥묵자."]

["근데 아부지는 엄마 언제 만나셨습니까?"]

["대학가서."]

개콘의 마지막을 채우던 이태선 밴드.

수많은 이들이 이 곡을 들으며 ‘내일 또 회사 가는구나'라는 생각에 월요병을 겪기도 했습니다.

개콘의 바통을 이어갈 새 코미디 서바이벌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이 투표를 통해 매 라운드 진출자를 뽑게 됩니다.

제작진은 현재 출연 개그맨 섭외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방 극장에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할 주인공들 벌써 궁금하신가요?

["궁금해요? 궁금하면 5백원!"]

지금까지 ET 콕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