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판에게 불같은 ‘강철매직’ 이강철, 선수들에게는 “하던 대로!”
입력 2021.09.27 (21:59) 수정 2021.09.27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창단 후 하위권을 맴돌던 프로야구 KT가 이강철 감독 부임 후 완전히 달라져 정규리그 우승까지 바라보고 있습니다.

항의할 때는 불같은 이강철 감독, 선수들에게는 다르다고 합니다.

일명 '강철 매직'의 주인공 이강철 감독을 문영규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이강철 감독이 심판에게 강하게 항의하다 결국 퇴장을 당합니다.

굵은 빗속에서 다소 무리하게 진행된 경기에서 팀의 기둥 강백호가 부상을 당하자 불만을 나타낸 겁니다.

선수들을 보호할 땐 불같은 성격처럼 보이지만, 직접 선수들을 대면할 땐 전혀 다릅니다.

감독의 인터뷰 도중 선수들이 물을 뿌리는 장난을 칠 정도로 스스럼없는 관계입니다.

[이강철/KT 감독 : "본인들(선수들) 잘 챙겨준건가? 팀 성적도 잘 나고 본인들이 할 수 있는 야구를 펼칠 수 있는 그런 편안함, 이런 거를 줬을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이런 이강철 감독의 철학은 취임때부터 드러났습니다.

[이강철/취임식 : "선수들한테 자극적인 말은 전혀 안 할 거고요."]

선수들에게 가장 많이 한 말도 지시나 요구가 아니었습니다.

[이강철/KT 감독 : "하던 대로 하라고. 제일 편한 말 있잖아요. 하던 대로 해라 그냥. 갖고 있는 그 이상도 하지 말고 그 이하도 하지 말고 갖고 있는 실력대로 하던 대로만 했으면 좋겠다. 그 말 많이 합니다."]

결국, 야구는 선수들이 하는 것이라고 말하는 이강철 감독은 믿음이 KT를 바꾼 가장 큰 원동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강철/KT 감독 : "선수를 기용하거나 바꿀 때는 항상 인정할 때까지 기다린다는 생각을 해요. 선수들이 인정할 때까지 기다리는 시간이 힘들지만, 그 시간이 지나면서 선수들하고 신뢰감이 생긴 것 같아요. 그게 제일 큰 것 같아요."]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촬영기자:오승근/영상편집:이웅
  • 심판에게 불같은 ‘강철매직’ 이강철, 선수들에게는 “하던 대로!”
    • 입력 2021-09-27 21:59:29
    • 수정2021-09-27 22:05:19
    뉴스 9
[앵커]

창단 후 하위권을 맴돌던 프로야구 KT가 이강철 감독 부임 후 완전히 달라져 정규리그 우승까지 바라보고 있습니다.

항의할 때는 불같은 이강철 감독, 선수들에게는 다르다고 합니다.

일명 '강철 매직'의 주인공 이강철 감독을 문영규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이강철 감독이 심판에게 강하게 항의하다 결국 퇴장을 당합니다.

굵은 빗속에서 다소 무리하게 진행된 경기에서 팀의 기둥 강백호가 부상을 당하자 불만을 나타낸 겁니다.

선수들을 보호할 땐 불같은 성격처럼 보이지만, 직접 선수들을 대면할 땐 전혀 다릅니다.

감독의 인터뷰 도중 선수들이 물을 뿌리는 장난을 칠 정도로 스스럼없는 관계입니다.

[이강철/KT 감독 : "본인들(선수들) 잘 챙겨준건가? 팀 성적도 잘 나고 본인들이 할 수 있는 야구를 펼칠 수 있는 그런 편안함, 이런 거를 줬을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이런 이강철 감독의 철학은 취임때부터 드러났습니다.

[이강철/취임식 : "선수들한테 자극적인 말은 전혀 안 할 거고요."]

선수들에게 가장 많이 한 말도 지시나 요구가 아니었습니다.

[이강철/KT 감독 : "하던 대로 하라고. 제일 편한 말 있잖아요. 하던 대로 해라 그냥. 갖고 있는 그 이상도 하지 말고 그 이하도 하지 말고 갖고 있는 실력대로 하던 대로만 했으면 좋겠다. 그 말 많이 합니다."]

결국, 야구는 선수들이 하는 것이라고 말하는 이강철 감독은 믿음이 KT를 바꾼 가장 큰 원동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강철/KT 감독 : "선수를 기용하거나 바꿀 때는 항상 인정할 때까지 기다린다는 생각을 해요. 선수들이 인정할 때까지 기다리는 시간이 힘들지만, 그 시간이 지나면서 선수들하고 신뢰감이 생긴 것 같아요. 그게 제일 큰 것 같아요."]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촬영기자:오승근/영상편집:이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