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코로나19 때문에 민요 대회 잇따라 중단
입력 2021.11.26 (12:45) 수정 2021.11.26 (12:5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에서도 '민요왕국'이라 불리던 아키타현은 코로나19로 모든 대회와 경연이 중단되면서 직접적인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리포트]

민요 경력 7년 차인 초등학생 6학년인 이시카와 양은 여러 민요대회에서 입상한 실력자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준비했던 경연이 모두 중단되면서 준비한 의상도 입지 못해 못내 아쉽습니다.

[이시카와 소오/초등생 : "민요 소리꾼 대회가 잇따라 중단되면서 속상한 일이 많았죠. 코로나가 진정되면 다양한 대회에 나가고 싶어요."]

문제는 각종 민요대회가 잇따라 중단되면서 가뜩이나 흔들리는 민요의 위상이 더 추락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다양한 세대 출전자들이 많은 관객들 앞에서 노래를 부르며 실력을 겨루기도 하고, 새로운 스타를 배출하면서 민요계를 지탱했던 생태계가 지금은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덴노 유키오/민요 전국대회 집행위원장 : "대회 출전을 목표로 연습하니 출전자들도 자연히 열심히 하죠."]

그나마 직접 민요 동영상을 제작해 SNS 등을 통해 알리는 뜻있는 소리꾼들이 침체된 민요계에 가느다란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 일본, 코로나19 때문에 민요 대회 잇따라 중단
    • 입력 2021-11-26 12:45:35
    • 수정2021-11-26 12:51:06
    뉴스 12
[앵커]

일본에서도 '민요왕국'이라 불리던 아키타현은 코로나19로 모든 대회와 경연이 중단되면서 직접적인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리포트]

민요 경력 7년 차인 초등학생 6학년인 이시카와 양은 여러 민요대회에서 입상한 실력자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준비했던 경연이 모두 중단되면서 준비한 의상도 입지 못해 못내 아쉽습니다.

[이시카와 소오/초등생 : "민요 소리꾼 대회가 잇따라 중단되면서 속상한 일이 많았죠. 코로나가 진정되면 다양한 대회에 나가고 싶어요."]

문제는 각종 민요대회가 잇따라 중단되면서 가뜩이나 흔들리는 민요의 위상이 더 추락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다양한 세대 출전자들이 많은 관객들 앞에서 노래를 부르며 실력을 겨루기도 하고, 새로운 스타를 배출하면서 민요계를 지탱했던 생태계가 지금은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덴노 유키오/민요 전국대회 집행위원장 : "대회 출전을 목표로 연습하니 출전자들도 자연히 열심히 하죠."]

그나마 직접 민요 동영상을 제작해 SNS 등을 통해 알리는 뜻있는 소리꾼들이 침체된 민요계에 가느다란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