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양당체제 종식” 심상정·안철수 뜻 모았지만…사진 한장 안 찍었다
입력 2021.12.06 (21:25) 수정 2021.12.07 (07: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오늘(6일) 첫 회동을 가졌습니다.

'제3지대 공조'의 시작을 알리는 만남이었는데, 우선 이른바 '쌍 특검'과 결선투표제 도입 등에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구체적 방안은 아직이고, '공조'를 보여줄, 함께 찍은 사진 한 장 없어서 얼마나 순항할지는 지켜봐야 합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제3지대 공조'를 알리는 첫 만남.

서너 가지 사안에 의견을 모았습니다.

심 후보가 강조해온 결선투표제, 안 후보가 제안했던 이른바 '쌍 특검' 도입에 두 후보가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 병상과 의료진 확충, 실질적인 소상공인 손실보상도 공동 의제였습니다.

[배진교/정의당 원내대표 : "향후 대한민국 정부를 책임져야 할 대통령들은 방역 대통령이어야 한다는 데에서 두 후보님이 인식을 같이 하셨고..."]

연금개혁, 기후위기 대응 등은 '선의의 경쟁을 하기로 했다.'라는 말로, 결과를 전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 후보 : "쟁점이 있어서 (대화가) 길어졌다기보다, 두루 여러 가지 측면에서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선 후보 : "몇 가지 현안에 대해서 서로 의견 교환을 했습니다."]

'제3지대'라는 공통점 외에는, 지향점도 노선도 다른 두 후보의 첫 만남.

최소한의 합의점을 찾은 게 우선은 성과로 보입니다.

하지만 두 당을 합쳐도 9석, 현실적인 힘의 한계 속에 '쌍특검'이나 결선투표제 도입을 위한 구체적 전략은 아직 없습니다.

다음 만날 일정도 못 잡았습니다.

제3지대의 또 다른 공조 대상, 김동연 전 부총리는 기존 정치판을 바꾸려는 생각보다 대통령 꿈이 우선 아니냐, 비판했습니다.

[김동연/전 부총리 : "(심상정, 안철수 후보도) 기존 기득권의 한 축입니다. 대선 3수, 4수 하신 분들입니다. 그동안에 해왔던 정치에 대한 성찰이 먼저 전제가 되면서…"]

참석자들은 대화가 화기애애했다고 전했지만, 들어갈 때도, 나갈 때도 따로였고, '공조'를 알리는 사진 한 장도 없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박찬걸/영상편집:안영아
  • “양당체제 종식” 심상정·안철수 뜻 모았지만…사진 한장 안 찍었다
    • 입력 2021-12-06 21:25:30
    • 수정2021-12-07 07:11:05
    뉴스 9
[앵커]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오늘(6일) 첫 회동을 가졌습니다.

'제3지대 공조'의 시작을 알리는 만남이었는데, 우선 이른바 '쌍 특검'과 결선투표제 도입 등에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구체적 방안은 아직이고, '공조'를 보여줄, 함께 찍은 사진 한 장 없어서 얼마나 순항할지는 지켜봐야 합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제3지대 공조'를 알리는 첫 만남.

서너 가지 사안에 의견을 모았습니다.

심 후보가 강조해온 결선투표제, 안 후보가 제안했던 이른바 '쌍 특검' 도입에 두 후보가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 병상과 의료진 확충, 실질적인 소상공인 손실보상도 공동 의제였습니다.

[배진교/정의당 원내대표 : "향후 대한민국 정부를 책임져야 할 대통령들은 방역 대통령이어야 한다는 데에서 두 후보님이 인식을 같이 하셨고..."]

연금개혁, 기후위기 대응 등은 '선의의 경쟁을 하기로 했다.'라는 말로, 결과를 전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 후보 : "쟁점이 있어서 (대화가) 길어졌다기보다, 두루 여러 가지 측면에서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선 후보 : "몇 가지 현안에 대해서 서로 의견 교환을 했습니다."]

'제3지대'라는 공통점 외에는, 지향점도 노선도 다른 두 후보의 첫 만남.

최소한의 합의점을 찾은 게 우선은 성과로 보입니다.

하지만 두 당을 합쳐도 9석, 현실적인 힘의 한계 속에 '쌍특검'이나 결선투표제 도입을 위한 구체적 전략은 아직 없습니다.

다음 만날 일정도 못 잡았습니다.

제3지대의 또 다른 공조 대상, 김동연 전 부총리는 기존 정치판을 바꾸려는 생각보다 대통령 꿈이 우선 아니냐, 비판했습니다.

[김동연/전 부총리 : "(심상정, 안철수 후보도) 기존 기득권의 한 축입니다. 대선 3수, 4수 하신 분들입니다. 그동안에 해왔던 정치에 대한 성찰이 먼저 전제가 되면서…"]

참석자들은 대화가 화기애애했다고 전했지만, 들어갈 때도, 나갈 때도 따로였고, '공조'를 알리는 사진 한 장도 없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박찬걸/영상편집:안영아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