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美 3년 만의 최대 폭설…단체 눈싸움 벌어져
입력 2022.01.05 (10:54) 수정 2022.01.05 (11: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워싱턴 D.C와 버지니아주 등에는 3년 만의 최대 폭설이 내렸는데요

학교가 폐쇄되고 비상근무가 내려지는 이런 심각한 상황에서도 유쾌한 단체 눈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눈덩이를 들고 함성을 지르며 달려갑니다.

그러더니 눈덩이를 던지기 시작하는데요.

폭설로 20cm 넘게 눈이 쌓이자 시민들이 단체 눈싸움을 한 겁니다.

반려견들도 신났는데요.

미국 국립기상청은 워싱턴 D.C.와 버지니아, 메릴랜드주 일부 지역에 한때 겨울 폭풍 경보를 내렸습니다.

버지니아와 노스캐롤라이나 등지에서는 83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겪었습니다.
  • [지구촌 Talk] 美 3년 만의 최대 폭설…단체 눈싸움 벌어져
    • 입력 2022-01-05 10:53:59
    • 수정2022-01-05 11:01:51
    지구촌뉴스
[앵커]

미국 워싱턴 D.C와 버지니아주 등에는 3년 만의 최대 폭설이 내렸는데요

학교가 폐쇄되고 비상근무가 내려지는 이런 심각한 상황에서도 유쾌한 단체 눈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눈덩이를 들고 함성을 지르며 달려갑니다.

그러더니 눈덩이를 던지기 시작하는데요.

폭설로 20cm 넘게 눈이 쌓이자 시민들이 단체 눈싸움을 한 겁니다.

반려견들도 신났는데요.

미국 국립기상청은 워싱턴 D.C.와 버지니아, 메릴랜드주 일부 지역에 한때 겨울 폭풍 경보를 내렸습니다.

버지니아와 노스캐롤라이나 등지에서는 83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겪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