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확진자 격리’ 집중 논의…“전국민 4차 접종, 유행따라 검토”
입력 2022.06.09 (19:23) 수정 2022.06.09 (19:25)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만 명대로 집계되며 감소 추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방역 지표가 안정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를 그대로 유지할지에 대한 논의도 진행중입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 2,161명.

전날보다 천 백여 명 줄었지만 지난주 같은 요일보다는 2천 2백여 명 늘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106명, 사망자는 18명입니다.

확진자 수가 늘었다 줄었다를 반복하고 있지만 전반적으로는 유행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오늘 기자간담회에서, 4차 백신 접종을 전 국민 대상으로 확대할지와 관련해 앞으로의 유행 상황과 백신 예방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를 그대로 유지할지에 대해선, 유행에 미칠 영향과 재정적 부담을 두루 고려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백경란/질병관리청장 : "격리의무를 해제하게 되면 아무래도 유행은 증가할 수밖에 없을 것이고요. 환자가 증가하면 그로 인한 질병 부담이나 피해를 우리 사회가 어디까지 감당해낼 수 있을 것이냐에 대한 합의가 필요하고…."]

확진자 격리 의무 지침을 논의중인 전문가 태스크포스 내부에선 7일 격리 기간을 줄이거나, 고위험군 확진자에 대해서만 격리 의무를 두는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다음 주 금요일쯤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 여부를 확정해 발표합니다.

변화가 있다면 20일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영상편집:이웅
  • ‘확진자 격리’ 집중 논의…“전국민 4차 접종, 유행따라 검토”
    • 입력 2022-06-09 19:23:16
    • 수정2022-06-09 19:25:24
    뉴스7(창원)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만 명대로 집계되며 감소 추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방역 지표가 안정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를 그대로 유지할지에 대한 논의도 진행중입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 2,161명.

전날보다 천 백여 명 줄었지만 지난주 같은 요일보다는 2천 2백여 명 늘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106명, 사망자는 18명입니다.

확진자 수가 늘었다 줄었다를 반복하고 있지만 전반적으로는 유행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오늘 기자간담회에서, 4차 백신 접종을 전 국민 대상으로 확대할지와 관련해 앞으로의 유행 상황과 백신 예방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를 그대로 유지할지에 대해선, 유행에 미칠 영향과 재정적 부담을 두루 고려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백경란/질병관리청장 : "격리의무를 해제하게 되면 아무래도 유행은 증가할 수밖에 없을 것이고요. 환자가 증가하면 그로 인한 질병 부담이나 피해를 우리 사회가 어디까지 감당해낼 수 있을 것이냐에 대한 합의가 필요하고…."]

확진자 격리 의무 지침을 논의중인 전문가 태스크포스 내부에선 7일 격리 기간을 줄이거나, 고위험군 확진자에 대해서만 격리 의무를 두는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다음 주 금요일쯤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 여부를 확정해 발표합니다.

변화가 있다면 20일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영상편집:이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