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연대 파업 일주일째…“정부·국회 역할 촉구”
입력 2022.06.13 (21:59) 수정 2022.06.13 (22:11)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일주일 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민주노총 화물연대 대전본부는 오늘(13일) 국민의힘 대전시당을 방문해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집권 여당의 책임 있는 역할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화물노동자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안전운임제가 필요하다며 정부와 국회가 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도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파업하고 있는 서산 대산공단을 찾아 안전운임제 전면 확대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여당과 다수 의석을 차지한 민주당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화물연대 파업 일주일째…“정부·국회 역할 촉구”
    • 입력 2022-06-13 21:59:14
    • 수정2022-06-13 22:11:19
    뉴스9(대전)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일주일 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민주노총 화물연대 대전본부는 오늘(13일) 국민의힘 대전시당을 방문해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집권 여당의 책임 있는 역할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화물노동자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안전운임제가 필요하다며 정부와 국회가 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도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파업하고 있는 서산 대산공단을 찾아 안전운임제 전면 확대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여당과 다수 의석을 차지한 민주당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