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발리 장인 이동국 “이승우 발리슛 보는 건 행복한 일”
입력 2022.06.22 (22:02) 수정 2022.06.22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K리그 수원FC의 이승우가 어제 포항전에서 터트린 환상적인 터닝슛의 여운이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2004년 독일을 상대로 똑같은 터닝슛을 넣었던 이동국은 이승우의 골을 보고 어떤 느낌이 들었을까요?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이 떨어지는 지점과 타이밍을 정확히 예측해 온 몸을 비틀어 때린 이승우의 환상적인 터닝 슛.

["수원의 왕! 이승우 선수가 또 하나 보여줍니다."]

'코리언 메시'란 별명에 걸맞는 올시즌 최고의 골을 터뜨린 이승우는 18년 전 이동국의 골을 소환시켰습니다.

독일의 칸 골키퍼를 상대로 터닝 슛을 꽂아넣었던 발리슛 장인 이동국의 재림이라고 해도 될 정도입니다.

[이동국/전 전북 현대 공격수 : "실제로 선수들이 시도는 하지만 골로 연결되는 부분은 많이 없는데, 그런 골을 많은 팬들이 봤다는 건 행복한 일이죠."]

올시즌 해외 생활을 접고 K리그로 돌아온 이승우는 7골을 기록중인데넣는 골마다 감탄사를 자아냅니다.

4년전 러시아 월드컵 때 최연소 국가대표였던 이승우는 이 골을 계기로 다시 월드컵의 꿈을 키우기 시작했습니다.

[이승우/수원FC 공격수 : "(월드컵은)모든 선수들이 마지막으로 뛰고 싶은 무대라고 생각해요. 경기장 안에서 제가 발휘할 수 있는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고,(벤투 감독님의) 부름이 있기를 기대하면서 준비를 잘해야할 것 같아요."]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발리 장인 이동국 “이승우 발리슛 보는 건 행복한 일”
    • 입력 2022-06-22 22:02:32
    • 수정2022-06-22 22:08:42
    뉴스 9
[앵커]

K리그 수원FC의 이승우가 어제 포항전에서 터트린 환상적인 터닝슛의 여운이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2004년 독일을 상대로 똑같은 터닝슛을 넣었던 이동국은 이승우의 골을 보고 어떤 느낌이 들었을까요?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이 떨어지는 지점과 타이밍을 정확히 예측해 온 몸을 비틀어 때린 이승우의 환상적인 터닝 슛.

["수원의 왕! 이승우 선수가 또 하나 보여줍니다."]

'코리언 메시'란 별명에 걸맞는 올시즌 최고의 골을 터뜨린 이승우는 18년 전 이동국의 골을 소환시켰습니다.

독일의 칸 골키퍼를 상대로 터닝 슛을 꽂아넣었던 발리슛 장인 이동국의 재림이라고 해도 될 정도입니다.

[이동국/전 전북 현대 공격수 : "실제로 선수들이 시도는 하지만 골로 연결되는 부분은 많이 없는데, 그런 골을 많은 팬들이 봤다는 건 행복한 일이죠."]

올시즌 해외 생활을 접고 K리그로 돌아온 이승우는 7골을 기록중인데넣는 골마다 감탄사를 자아냅니다.

4년전 러시아 월드컵 때 최연소 국가대표였던 이승우는 이 골을 계기로 다시 월드컵의 꿈을 키우기 시작했습니다.

[이승우/수원FC 공격수 : "(월드컵은)모든 선수들이 마지막으로 뛰고 싶은 무대라고 생각해요. 경기장 안에서 제가 발휘할 수 있는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고,(벤투 감독님의) 부름이 있기를 기대하면서 준비를 잘해야할 것 같아요."]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