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일 외교장관 “북핵 문제 3국 긴밀히 공조”…한일회담 평가엔 온도차
입력 2022.09.23 (19:04) 수정 2022.09.23 (19:4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이 두 달 만에 미국에서 회의를 열고 북핵 문제에 대한 단호한 대응 의사를 재확인했습니다.

전날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서 한국 정부는 관계 개선 물꼬를 텄다며 긍정적 평가를, 일본 측은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한 기존 입장이 변함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워싱턴 이정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한미일 3국 외교장관들이 유엔 총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 뉴욕에서 만났습니다.

지난 7월, 주요 20개국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회담을 가진 이후 약 두 달 만입니다.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한국과 미국, 일본이 각각 맺는 양자 관계만큼 3국 간 협력도 중요하다고 언급했습니다.

[토니 블링컨/미국 국무장관 : "우리 앞에 놓인 많은 지역 안보 현안들 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이슈를 다루는 데 있어서도 (3국 간 협력은) 더욱 효과적입니다."]

주요 의제는 북한의 7차 핵실험 움직임 등 북핵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이었다고 우리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박진/외교부 장관 : "북한의 최근의 핵무기 사용 위협 관련해서도 한미일 간에 아주 긴밀한 공조를 통해서 우리의 아주 단호한 대응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했습니다."]

전날 있었던 한일 정상 간 회동에 대해서는 여러가지로 의미 있었고,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좋은 계기가 됐다는 평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윤석열 대통령과 만난 기시다 일본 총리는 별도 회견을 가졌는데,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고 일본 정부의 일관된 입장에 기초해 한국과 소통하겠다고 발언했습니다.

강제 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 현재로선 일본 측 입장을 바꿀 생각이 없고 한국이 먼저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할 거라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향후 한일 간 공식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답했습니다.

가장 큰 현안,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한 양국 간 견해차가 여전함이 다시 확인된 만큼, 눈에 띄는 한일 관계 개선엔 아직 난관이 많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김철/그래픽:강민수/자료조사:이세영 권나영
  • 한미일 외교장관 “북핵 문제 3국 긴밀히 공조”…한일회담 평가엔 온도차
    • 입력 2022-09-23 19:04:27
    • 수정2022-09-23 19:42:47
    뉴스 7
[앵커]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이 두 달 만에 미국에서 회의를 열고 북핵 문제에 대한 단호한 대응 의사를 재확인했습니다.

전날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서 한국 정부는 관계 개선 물꼬를 텄다며 긍정적 평가를, 일본 측은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한 기존 입장이 변함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워싱턴 이정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한미일 3국 외교장관들이 유엔 총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 뉴욕에서 만났습니다.

지난 7월, 주요 20개국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회담을 가진 이후 약 두 달 만입니다.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한국과 미국, 일본이 각각 맺는 양자 관계만큼 3국 간 협력도 중요하다고 언급했습니다.

[토니 블링컨/미국 국무장관 : "우리 앞에 놓인 많은 지역 안보 현안들 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이슈를 다루는 데 있어서도 (3국 간 협력은) 더욱 효과적입니다."]

주요 의제는 북한의 7차 핵실험 움직임 등 북핵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이었다고 우리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박진/외교부 장관 : "북한의 최근의 핵무기 사용 위협 관련해서도 한미일 간에 아주 긴밀한 공조를 통해서 우리의 아주 단호한 대응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했습니다."]

전날 있었던 한일 정상 간 회동에 대해서는 여러가지로 의미 있었고,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좋은 계기가 됐다는 평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윤석열 대통령과 만난 기시다 일본 총리는 별도 회견을 가졌는데,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고 일본 정부의 일관된 입장에 기초해 한국과 소통하겠다고 발언했습니다.

강제 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 현재로선 일본 측 입장을 바꿀 생각이 없고 한국이 먼저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할 거라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향후 한일 간 공식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답했습니다.

가장 큰 현안,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한 양국 간 견해차가 여전함이 다시 확인된 만큼, 눈에 띄는 한일 관계 개선엔 아직 난관이 많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김철/그래픽:강민수/자료조사:이세영 권나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