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또 미사일 도발…“한미훈련에 응당한 군사대응”
입력 2022.10.06 (19:07) 수정 2022.10.06 (19:5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미일 연합훈련에 북한은 또다시 탄도미사일 발사로 응수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탄도미사일 발사가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마땅한 군사적 대응조치였다고 공개했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미일 연합훈련이 예정된 아침, 북한이 평양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습니다.

오전 6시 1분에 포착된 첫 발은 350여km를 비행했고, 20여 분 뒤 발사된 두 번째 발은 800여km를 날았습니다.

비행 궤적을 볼 때 첫 번째는 초대형 방사포인 KN-25, 두 번째는 북한판 이스칸데르인 KN-23 미사일로 추정됩니다.

[문홍식/국방부 부대변인 : "북한이 자체적으로 탄도미사일에 대한 개발 그리고 그것이 국방력 강화 계획 일환으로 저희들은 해석을 하고 있고..."]

평양 삼석 일대는 평양 동북쪽 지역으로, 미사일 발사 장소로는 처음 등장했습니다.

주목되는 점은 미사일의 비행거리입니다.

첫 발의 비행거리 350km는 평양에서 어제 한미 연합 대응사격이 이뤄진 강릉까지의 거리와 비슷하고, 두 번째 미사일 비행거리 800km는 미국 항공모함이 출동한 동해 공해상까지의 거리에 해당합니다.

한미 연합훈련과 전략자산 전개 등을 겨냥한 북한의 맞춤형 군사 대응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북한은 외무성 공보문을 통해 최근 잇따른 미사일 발사가 연합훈련에 대한 반발이었음을 공개했습니다.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군대가 응당한 대응 조치를 했다며, 미국 항모강습단이 다시 돌아온걸 주시하고 있다고 밝힌 겁니다.

[홍민/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 : "(북한이) 자신의 행동이 굉장히 방어적 억제라는 메시지를 드러내는 한편, 또 한편에서는 자신의 핵무기 고도화, 핵실험을 포함하는 것이죠, 이런 행동에 대한 명분도 축적하는, 이 두 가지를 같이 노리고 있다고 봐야겠습니다."]

북한이 미국 항모의 재전개를 엄중한 위협이라고 규정함에 따라 추가 도발 가능성이 우려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그래픽:서수민 이근희/영상편집:권형욱
  • 북, 또 미사일 도발…“한미훈련에 응당한 군사대응”
    • 입력 2022-10-06 19:07:02
    • 수정2022-10-06 19:51:03
    뉴스 7
[앵커]

한미일 연합훈련에 북한은 또다시 탄도미사일 발사로 응수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탄도미사일 발사가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마땅한 군사적 대응조치였다고 공개했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미일 연합훈련이 예정된 아침, 북한이 평양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습니다.

오전 6시 1분에 포착된 첫 발은 350여km를 비행했고, 20여 분 뒤 발사된 두 번째 발은 800여km를 날았습니다.

비행 궤적을 볼 때 첫 번째는 초대형 방사포인 KN-25, 두 번째는 북한판 이스칸데르인 KN-23 미사일로 추정됩니다.

[문홍식/국방부 부대변인 : "북한이 자체적으로 탄도미사일에 대한 개발 그리고 그것이 국방력 강화 계획 일환으로 저희들은 해석을 하고 있고..."]

평양 삼석 일대는 평양 동북쪽 지역으로, 미사일 발사 장소로는 처음 등장했습니다.

주목되는 점은 미사일의 비행거리입니다.

첫 발의 비행거리 350km는 평양에서 어제 한미 연합 대응사격이 이뤄진 강릉까지의 거리와 비슷하고, 두 번째 미사일 비행거리 800km는 미국 항공모함이 출동한 동해 공해상까지의 거리에 해당합니다.

한미 연합훈련과 전략자산 전개 등을 겨냥한 북한의 맞춤형 군사 대응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북한은 외무성 공보문을 통해 최근 잇따른 미사일 발사가 연합훈련에 대한 반발이었음을 공개했습니다.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군대가 응당한 대응 조치를 했다며, 미국 항모강습단이 다시 돌아온걸 주시하고 있다고 밝힌 겁니다.

[홍민/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 : "(북한이) 자신의 행동이 굉장히 방어적 억제라는 메시지를 드러내는 한편, 또 한편에서는 자신의 핵무기 고도화, 핵실험을 포함하는 것이죠, 이런 행동에 대한 명분도 축적하는, 이 두 가지를 같이 노리고 있다고 봐야겠습니다."]

북한이 미국 항모의 재전개를 엄중한 위협이라고 규정함에 따라 추가 도발 가능성이 우려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그래픽:서수민 이근희/영상편집:권형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