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이태원 참사
‘이태원 국조 계획서’ 본회의 통과…대검은 마약전담부서만
입력 2022.11.24 (19:17) 수정 2022.11.24 (19:27)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가 조금 전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됐습니다.

대검찰청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게 막판 논란이 되기도 했는데, 여야는 조사 대상을 마약 담당 부서로 한정하기로 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회 국정조사가 시작됐습니다.

국회는 오늘 오후 본회의를 열어 재석 254명 중 찬성 220명, 반대 13명, 기권 21명으로 국정조사 계획서를 가결 처리했습니다.

계획서에 따라 여야는 민주당 4선 우상호 의원을 위원장으로, 의원 18명으로 구성된 특위를 꾸렸습니다.

오늘부터 자료 제출 등 준비 기간을 갖고,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처리되는 즉시 기관 보고와 현장 방문, 청문회 등 본격 조사 활동을 시작하게 됩니다.

조사 대상은 대통령실 국정상황실과 행정안전부, 대검찰청, 행안부, 서울시 등 16곳입니다.

본회의에 앞서 국조 특위는 이 같은 내용의 계획서를 채택하려 했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이 참석하지 않아 첫 회의부터 파행됐습니다.

대검찰청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 건 이재명 대표 수사의 방탄용이라며 반발하면서 여야는 결국 대검찰청 내 마약 관련 부서만 조사하기로 최종 합의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국민의힘은 당리당략이나 정쟁으로 흘러서는 안 된다고 했고, 민주당은 정부·여당의 성실한 참여를 강조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정쟁으로 흐르거나 과장된 당리당략의 선전장에 머무르지 않고 정말 재발 방지를 위한..."]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의힘이 시간 끌기 전술이나 증인 채택 방해 등 정부 방패막이를 자처하는 일은 없길 바랍니다."]

국정조사는 오늘부터 내년 1월 7일까지 45일간 진행되고, 본회의 의결을 거쳐 기간 연장이 가능합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조승연/영상편집:이윤진
  • ‘이태원 국조 계획서’ 본회의 통과…대검은 마약전담부서만
    • 입력 2022-11-24 19:17:27
    • 수정2022-11-24 19:27:01
    뉴스7(대구)
[앵커]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가 조금 전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됐습니다.

대검찰청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게 막판 논란이 되기도 했는데, 여야는 조사 대상을 마약 담당 부서로 한정하기로 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회 국정조사가 시작됐습니다.

국회는 오늘 오후 본회의를 열어 재석 254명 중 찬성 220명, 반대 13명, 기권 21명으로 국정조사 계획서를 가결 처리했습니다.

계획서에 따라 여야는 민주당 4선 우상호 의원을 위원장으로, 의원 18명으로 구성된 특위를 꾸렸습니다.

오늘부터 자료 제출 등 준비 기간을 갖고,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처리되는 즉시 기관 보고와 현장 방문, 청문회 등 본격 조사 활동을 시작하게 됩니다.

조사 대상은 대통령실 국정상황실과 행정안전부, 대검찰청, 행안부, 서울시 등 16곳입니다.

본회의에 앞서 국조 특위는 이 같은 내용의 계획서를 채택하려 했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이 참석하지 않아 첫 회의부터 파행됐습니다.

대검찰청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 건 이재명 대표 수사의 방탄용이라며 반발하면서 여야는 결국 대검찰청 내 마약 관련 부서만 조사하기로 최종 합의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국민의힘은 당리당략이나 정쟁으로 흘러서는 안 된다고 했고, 민주당은 정부·여당의 성실한 참여를 강조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정쟁으로 흐르거나 과장된 당리당략의 선전장에 머무르지 않고 정말 재발 방지를 위한..."]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의힘이 시간 끌기 전술이나 증인 채택 방해 등 정부 방패막이를 자처하는 일은 없길 바랍니다."]

국정조사는 오늘부터 내년 1월 7일까지 45일간 진행되고, 본회의 의결을 거쳐 기간 연장이 가능합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조승연/영상편집:이윤진

이 기사는 건전한 댓글 문화와 원활한 운영을 위해 댓글사용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