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들 경악 속 파병 반대 촛불 집회
입력 2004.06.21 (22:15)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각계 시민단체들은 촛불집회를 다시 열고 김 씨의 무사귀환과 추가파병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김선일 씨의 무사귀환을 간절히 비는 촛불집회입니다.
⊙기자: 민주노동당과 시민, 사회단체, 네티즌 등이 참가한 오늘 집회에서 추가 파병 철회도 거듭 촉구됐습니다.
파병반대 국민행동 등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납치는 비인도적인 행동이라며 김 씨를 가족의 품으로 보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정현백(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민간인을 억류하고 살해 위협을 하는 것은 결코 이라크 평화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기자: 국민행동측은 모레부터 국회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기로 하는 등 파병 반대의 목소리를 더욱 높여나갈 계획입니다.
한국외대 아랍어과 교수 10명은 오늘 김 씨가 이라크 재건을 위한 통역 요원이었다며 조속한 석방을 바란다는 호소문을 이라크 현지로 보냈습니다.
이 내용은 알 자지라 방송 뉴스에 세 차례 방송됐습니다.
김 씨의 피랍 소식을 접한 사람들은 크게 놀라면서도 김 씨 구출에 정부가 모든 노력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채진진(서울시 구파발동): 너무 안타깝고 최선을 다해서 국가에서 도와서 구해야 되지 않겠나...
⊙기자: 또 이번 사건 때문에 많은 어려움 끝에 결정된 이라크 파병이 차질을 빚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많았습니다.
KBS뉴스 김민철입니다.
  • 시민들 경악 속 파병 반대 촛불 집회
    • 입력 2004-06-21 21:15:39
    • 수정2018-08-29 15:00:00
    뉴스 9
⊙앵커: 각계 시민단체들은 촛불집회를 다시 열고 김 씨의 무사귀환과 추가파병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김선일 씨의 무사귀환을 간절히 비는 촛불집회입니다.
⊙기자: 민주노동당과 시민, 사회단체, 네티즌 등이 참가한 오늘 집회에서 추가 파병 철회도 거듭 촉구됐습니다.
파병반대 국민행동 등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납치는 비인도적인 행동이라며 김 씨를 가족의 품으로 보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정현백(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민간인을 억류하고 살해 위협을 하는 것은 결코 이라크 평화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기자: 국민행동측은 모레부터 국회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기로 하는 등 파병 반대의 목소리를 더욱 높여나갈 계획입니다.
한국외대 아랍어과 교수 10명은 오늘 김 씨가 이라크 재건을 위한 통역 요원이었다며 조속한 석방을 바란다는 호소문을 이라크 현지로 보냈습니다.
이 내용은 알 자지라 방송 뉴스에 세 차례 방송됐습니다.
김 씨의 피랍 소식을 접한 사람들은 크게 놀라면서도 김 씨 구출에 정부가 모든 노력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채진진(서울시 구파발동): 너무 안타깝고 최선을 다해서 국가에서 도와서 구해야 되지 않겠나...
⊙기자: 또 이번 사건 때문에 많은 어려움 끝에 결정된 이라크 파병이 차질을 빚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많았습니다.
KBS뉴스 김민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