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진·이호, 성공적 데뷔전
입력 2006.07.13 (22:13) 수정 2006.07.13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김동진·이호, 성공적 데뷔전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러시아 축구무대에 도전장을 낸 김동진 이호 선수가 어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습니다.

입단식과 함께 등번호를 받은지 하룻만에 그것도 원정 경기에서 두 선수는 주전으로 기용돼 전후반 내내 맹활약을 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신성범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모스크바 원정 경기에 김동진은 등번호 15번, 이호는 17번을 달고 선발로 나섰습니다.

첫 경기라는 부담감에도 불구하고 두 선수는 전후반 90분 내내 그라운드를 누비며 기량을 발휘했습니다.

러시아 사람들이 발음하기 어려운 원래 이름 대신 이호 선수는 '호야', 김동진 선수는 '진'이라는 이름을 새로 새겼습니다.

결국 제니트와 모스크바, 두 팀 모두 득점에 실패해 0대0으로 경기는 끝났지만 두 선수의 활약은 돋보였습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연속 무승부를 아쉬워하면서도 두 선수의 데뷔전 활약에는 만족감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아드보카트 (러시아 '제니트'감독) : "김동진,이호,막시모프 모두 첫 경기인데 매우 잘 했습니다."

입단식을 한 지 하룻 만에 치른 첫 경기... 한국 선수들은 러시아 축구팬들에게 뚜렷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뉴스 신성범입니다.
  • 김동진·이호, 성공적 데뷔전
    • 입력 2006.07.13 (22:13)
    • 수정 2006.07.13 (22:19)
    뉴스 9
김동진·이호, 성공적 데뷔전
<앵커멘트>

러시아 축구무대에 도전장을 낸 김동진 이호 선수가 어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습니다.

입단식과 함께 등번호를 받은지 하룻만에 그것도 원정 경기에서 두 선수는 주전으로 기용돼 전후반 내내 맹활약을 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신성범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모스크바 원정 경기에 김동진은 등번호 15번, 이호는 17번을 달고 선발로 나섰습니다.

첫 경기라는 부담감에도 불구하고 두 선수는 전후반 90분 내내 그라운드를 누비며 기량을 발휘했습니다.

러시아 사람들이 발음하기 어려운 원래 이름 대신 이호 선수는 '호야', 김동진 선수는 '진'이라는 이름을 새로 새겼습니다.

결국 제니트와 모스크바, 두 팀 모두 득점에 실패해 0대0으로 경기는 끝났지만 두 선수의 활약은 돋보였습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연속 무승부를 아쉬워하면서도 두 선수의 데뷔전 활약에는 만족감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아드보카트 (러시아 '제니트'감독) : "김동진,이호,막시모프 모두 첫 경기인데 매우 잘 했습니다."

입단식을 한 지 하룻 만에 치른 첫 경기... 한국 선수들은 러시아 축구팬들에게 뚜렷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뉴스 신성범입니다.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