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단계’ 예고 이스라엘, 가자 안쪽서 하마스와 충돌

입력 2023.10.23 (10:05) 수정 2023.10.23 (10:0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하마스의 대전차 미사일 공격으로 가자지구에서 작전 중이던 이스라엘 병사 1명이 숨졌다고 이스라엘군이 현지 시각 22일 밝혔습니다.

이스라엘이 ‘다음 단계’를 예고하며 공습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직후 가자지구 영토 안에서 양측이 무력 충돌한 것입니다.

이스라엘군 대변인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오늘 가자지구 분리장벽 서쪽에서 하마스의 공격으로 작전 중이던 병사 1명이 죽고 3명이 다쳤다”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군에 따르면 남부 키수핌 인근 가자지구 장벽 인근에서 작전 중이던 탱크와 공병 차량을 향해 하마스가 대전차 유도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죽거나 다친 병사들은 하마스 무장대원의 기습 공격 당시 사망한 사람들의 시신을 수색하고, 지상전에 대비해 인근 지역을 정비하던 중이었습니다.

하마스 군사조직인 알카삼 여단도 공지를 통해 가자지구 남부의 칸 유니스 동쪽에서 매복을 통해 무장한 이스라엘 부대를 격퇴했다고 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당시 가자지구 내에서 작전 중이었던 사실을 확인하며 발포한 무장세력을 이스라엘군 전차가 공격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CNN 방송은 “하마스의 기습으로 전쟁이 발발한 이후 양측이 가자지구 지상에서 벌인 첫 교전 가운데 하나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CNN은 그러나 지난 7일 하마스의 기습 공격 이후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내부에서 작전을 수행했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면서, 이스라엘은 지난 13일에도 가자지구 내부에서 24시간동안 공습을 했으며 충돌이 발생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 국경 근처에 대규모 병력을 집결시켜 지상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군 대변인은 지난 21일 “우리는 전쟁의 다음 단계에서 우리 군에 대한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늘부터 공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가자지구는 물론 레바논·시리아·팔레스타인 서안지구로 공중전 대상을 넓히면서 사실상 ‘다면전’에 들어갔습니다.

현지 시각 오늘(23일) 오전에는 이스라엘군 전투기가 가자지구 북부에 있는 알시파·알쿠드스·인도네시안 병원 등 병원 3곳 인근을 공습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팔레스타인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들 병원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했는지는 즉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아랍권 구호단체인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지난 14일 이스라엘군이 알쿠드스 병원을 비우라고 통보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또 23일 자국을 향해 대전차 미사일과 로켓을 쏘려던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거점 2곳과 관측소 등 다른 시설들을 공습했다고 밝혔습니다.

헤즈볼라는 앞서 22일 오후 조직원 6명이 추가로 숨졌으며 전쟁 발발 이후 사망자가 26명으로 늘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스라엘군과 헤즈볼라는 전쟁 발발 이후 접경지대에서 제한적으로 교전해왔으나 최근 충돌 수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22일 레바논·시리아 국경 인근 14개 마을에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다음 단계’ 예고 이스라엘, 가자 안쪽서 하마스와 충돌
    • 입력 2023-10-23 10:05:37
    • 수정2023-10-23 10:07:59
    국제
하마스의 대전차 미사일 공격으로 가자지구에서 작전 중이던 이스라엘 병사 1명이 숨졌다고 이스라엘군이 현지 시각 22일 밝혔습니다.

이스라엘이 ‘다음 단계’를 예고하며 공습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직후 가자지구 영토 안에서 양측이 무력 충돌한 것입니다.

이스라엘군 대변인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오늘 가자지구 분리장벽 서쪽에서 하마스의 공격으로 작전 중이던 병사 1명이 죽고 3명이 다쳤다”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군에 따르면 남부 키수핌 인근 가자지구 장벽 인근에서 작전 중이던 탱크와 공병 차량을 향해 하마스가 대전차 유도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죽거나 다친 병사들은 하마스 무장대원의 기습 공격 당시 사망한 사람들의 시신을 수색하고, 지상전에 대비해 인근 지역을 정비하던 중이었습니다.

하마스 군사조직인 알카삼 여단도 공지를 통해 가자지구 남부의 칸 유니스 동쪽에서 매복을 통해 무장한 이스라엘 부대를 격퇴했다고 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당시 가자지구 내에서 작전 중이었던 사실을 확인하며 발포한 무장세력을 이스라엘군 전차가 공격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CNN 방송은 “하마스의 기습으로 전쟁이 발발한 이후 양측이 가자지구 지상에서 벌인 첫 교전 가운데 하나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CNN은 그러나 지난 7일 하마스의 기습 공격 이후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내부에서 작전을 수행했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면서, 이스라엘은 지난 13일에도 가자지구 내부에서 24시간동안 공습을 했으며 충돌이 발생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 국경 근처에 대규모 병력을 집결시켜 지상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군 대변인은 지난 21일 “우리는 전쟁의 다음 단계에서 우리 군에 대한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늘부터 공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가자지구는 물론 레바논·시리아·팔레스타인 서안지구로 공중전 대상을 넓히면서 사실상 ‘다면전’에 들어갔습니다.

현지 시각 오늘(23일) 오전에는 이스라엘군 전투기가 가자지구 북부에 있는 알시파·알쿠드스·인도네시안 병원 등 병원 3곳 인근을 공습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팔레스타인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들 병원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했는지는 즉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아랍권 구호단체인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지난 14일 이스라엘군이 알쿠드스 병원을 비우라고 통보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또 23일 자국을 향해 대전차 미사일과 로켓을 쏘려던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거점 2곳과 관측소 등 다른 시설들을 공습했다고 밝혔습니다.

헤즈볼라는 앞서 22일 오후 조직원 6명이 추가로 숨졌으며 전쟁 발발 이후 사망자가 26명으로 늘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스라엘군과 헤즈볼라는 전쟁 발발 이후 접경지대에서 제한적으로 교전해왔으나 최근 충돌 수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22일 레바논·시리아 국경 인근 14개 마을에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