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한 달, 희생자 대다수가 어린이·여성…“보복 지나치다” 등 돌린 국제사회

입력 2023.11.07 (21:02) 수정 2023.11.07 (22:0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10분에 한 명씩" 어린 생명이 꺼져갑니다.

하마스의 기습공격으로 이스라엘과 전쟁이 시작된 지 한 달입니다.

보복에 나선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의 학교, 병원까지 공격을 이어가면서 희생자는 이미 만 명을 넘겼습니다.

특히 가자지구는 '아이들의 무덤'이 되고 있다는 경고도 나왔습니다.

첫 소식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스라엘군의 공습에 병원엔 환자들이 쉴 새 없이 몰려듭니다.

구급차로, 오토바이로.. 잿빛 먼지를 뒤집어쓴 아이들이 황급히 옮겨집니다.

실려 들어오는 부상자 가운데 절반 이상이 어린이들입니다.

난리 속에 헤어졌다가 병원에서 부모를 다시 만난 듯 안심의 눈물을 쏟기도 합니다.

[사드 아부 사리야/가자지구 주민 :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세요. 나는 거리에서 아이들이 놀게 뒀는데 대부분을 잃어버렸어요. 누가 여전히 살아있고 누가 죽었는지 모르겠어요."]

전쟁 한 달 만에 팔레스타인 주민 만 여명이 숨졌습니다.

이 가운데 어린이가 4,100명, 여성이 2,500명을 넘는 것으로 하마스는 집계했습니다.

어린이의 경우 최근 4년 동안 전 세계 분쟁지역에서 사망한 수보다 많습니다.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는 "평균 10분에 한 명씩 어린이가 죽고, 두 명이 다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가자지구에 거주하는 230만여 명 가운데 18세 미만 미성년자는 절반 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자지구 주민 : "이슬람 교도들은 어디 있나요? 내 유일한 아들이 죽었습니다. 이슬람 교도들과 이슬람 국가들은 우리를 돌봐주세요."]

전쟁 중에도 가자지구에서는 매일 180명 이상의 신생아가 태어나고 있는데, 피란민 보호시설에 거주 중인 임산부 4,600명과 신생아 380여 명이 치료가 필요한 상태입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유엔 사무총장 : "가자지구는 어린이들의 무덤이 되고 있습니다. 수백 명의 소년 소녀들이 매일 죽거나 다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벨기에 등 유럽 국가에선 소수의 테러범을 제거하려고 난민촌 전체를 폭격하는 건 비례성에 맞지 않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이스라엘에서 자국 외교관을 철수시키는 나라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영상편집:양의정/그래픽:고석훈/자료조사:이은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전쟁 한 달, 희생자 대다수가 어린이·여성…“보복 지나치다” 등 돌린 국제사회
    • 입력 2023-11-07 21:02:32
    • 수정2023-11-07 22:07:15
    뉴스 9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10분에 한 명씩" 어린 생명이 꺼져갑니다.

하마스의 기습공격으로 이스라엘과 전쟁이 시작된 지 한 달입니다.

보복에 나선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의 학교, 병원까지 공격을 이어가면서 희생자는 이미 만 명을 넘겼습니다.

특히 가자지구는 '아이들의 무덤'이 되고 있다는 경고도 나왔습니다.

첫 소식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스라엘군의 공습에 병원엔 환자들이 쉴 새 없이 몰려듭니다.

구급차로, 오토바이로.. 잿빛 먼지를 뒤집어쓴 아이들이 황급히 옮겨집니다.

실려 들어오는 부상자 가운데 절반 이상이 어린이들입니다.

난리 속에 헤어졌다가 병원에서 부모를 다시 만난 듯 안심의 눈물을 쏟기도 합니다.

[사드 아부 사리야/가자지구 주민 :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세요. 나는 거리에서 아이들이 놀게 뒀는데 대부분을 잃어버렸어요. 누가 여전히 살아있고 누가 죽었는지 모르겠어요."]

전쟁 한 달 만에 팔레스타인 주민 만 여명이 숨졌습니다.

이 가운데 어린이가 4,100명, 여성이 2,500명을 넘는 것으로 하마스는 집계했습니다.

어린이의 경우 최근 4년 동안 전 세계 분쟁지역에서 사망한 수보다 많습니다.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는 "평균 10분에 한 명씩 어린이가 죽고, 두 명이 다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가자지구에 거주하는 230만여 명 가운데 18세 미만 미성년자는 절반 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자지구 주민 : "이슬람 교도들은 어디 있나요? 내 유일한 아들이 죽었습니다. 이슬람 교도들과 이슬람 국가들은 우리를 돌봐주세요."]

전쟁 중에도 가자지구에서는 매일 180명 이상의 신생아가 태어나고 있는데, 피란민 보호시설에 거주 중인 임산부 4,600명과 신생아 380여 명이 치료가 필요한 상태입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유엔 사무총장 : "가자지구는 어린이들의 무덤이 되고 있습니다. 수백 명의 소년 소녀들이 매일 죽거나 다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벨기에 등 유럽 국가에선 소수의 테러범을 제거하려고 난민촌 전체를 폭격하는 건 비례성에 맞지 않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이스라엘에서 자국 외교관을 철수시키는 나라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영상편집:양의정/그래픽:고석훈/자료조사:이은결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