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또 찾는 미국 국무장관 “가자 휴전 연장에 집중”

입력 2023.11.29 (21:46) 수정 2023.11.29 (23:2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현지 시간 29일 이스라엘 방문을 앞두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휴전을 추가로 연장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외교장관회의 참석 뒤 기자회견에서 "더 많은 인질이 돌아오고, (가자지구에) 더 많은 인도주의적 지원할 수 있도록 앞으로 며칠 간은 교전중지를 연장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 차례 휴전 연장이 끝나는 30일 이스라엘 정부 측과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또 "인질 석방이 우리가 분명히 바라는 바이자, 이스라엘 역시 바라는 것이리라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블링컨 장관이 브뤼셀에서 나토 외교장관회의 일정을 마친 이후 이스라엘과 요르단강 서안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전한 바 있습니다.

지난달 7일 가자지구에서 전쟁이 발발한 이후 블링컨 장관이 이스라엘을 찾는 것은 이번에 세 번째입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우크라이나에 대한 관심이 적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나토 내부적으로 어떠한 피로감도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는 "일각에서는 미국이나 다른 나토 동맹이 두 번째 겨울이 다가오는 시점에 계속 우크라이나 편에 실제로 설 것인지 의문을 제기한다"며 "오늘 우리의 답은 분명하다. 우리는 반드시 우크라이나를 지원해야 하며 앞으로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의회에서 공화당 반대로 아직 처리되지 않은 우크라이나 추가 지원 예산안에 대해서는 "수주 내 승인을 고대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스라엘 또 찾는 미국 국무장관 “가자 휴전 연장에 집중”
    • 입력 2023-11-29 21:46:01
    • 수정2023-11-29 23:27:34
    국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현지 시간 29일 이스라엘 방문을 앞두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휴전을 추가로 연장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외교장관회의 참석 뒤 기자회견에서 "더 많은 인질이 돌아오고, (가자지구에) 더 많은 인도주의적 지원할 수 있도록 앞으로 며칠 간은 교전중지를 연장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 차례 휴전 연장이 끝나는 30일 이스라엘 정부 측과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또 "인질 석방이 우리가 분명히 바라는 바이자, 이스라엘 역시 바라는 것이리라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블링컨 장관이 브뤼셀에서 나토 외교장관회의 일정을 마친 이후 이스라엘과 요르단강 서안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전한 바 있습니다.

지난달 7일 가자지구에서 전쟁이 발발한 이후 블링컨 장관이 이스라엘을 찾는 것은 이번에 세 번째입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우크라이나에 대한 관심이 적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나토 내부적으로 어떠한 피로감도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는 "일각에서는 미국이나 다른 나토 동맹이 두 번째 겨울이 다가오는 시점에 계속 우크라이나 편에 실제로 설 것인지 의문을 제기한다"며 "오늘 우리의 답은 분명하다. 우리는 반드시 우크라이나를 지원해야 하며 앞으로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의회에서 공화당 반대로 아직 처리되지 않은 우크라이나 추가 지원 예산안에 대해서는 "수주 내 승인을 고대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