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군, 가자 남부 최대 도시 칸 유니스 전례없는 공습”

입력 2023.12.05 (17:27) 수정 2023.12.05 (17:2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하마스 소탕을 위한 지상전을 가자지구 남부로 확대한 이스라엘군이 남부 최대도시 칸 유니스 인근 지역에 통신을 끊은 채 개전 후 최고 강도의 공습을 단행했습니다.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어제 밤부터 칸 유니스 북부와 동부를 중심으로 50회 이상 공습했습니다.

칸 유니스의 나세르 병원에 머무는 기자들에 따르면 이스라엘 당국이 통신을 차단하면서 구급 대원들과 연결이 두절됐고, 이 때문에 부상자들이 민간 차량편으로 병원에 실려 오는 상황입니다.

병원 측은 통신이 두절됨에 따라 이스라엘 통신사의 심 카드를 이용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이마저 몇분밖에 사용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남부 최대도시 칸 유니스 진입을 위한 맹폭과 함께 북부에서는 팔레스타인 최대 규모인 자발리아 난민촌 진입 작전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군은 162사단이 최근 자발리아 난민촌을 포위했고 이어 깊은 곳까지 진입해 작전을 시작했다고 전황을 전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난민촌 내부에서 하마스의 로켓 발사대 등을 확인함에 따라 이곳을 겨냥한 공습을 지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정보기관 신베트와 551 예비군 연대, 13 특공대 등이 하마스의 치안 본부를 급습, 무기와 다양한 장비, 정보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스라엘군, 가자 남부 최대 도시 칸 유니스 전례없는 공습”
    • 입력 2023-12-05 17:27:15
    • 수정2023-12-05 17:28:38
    국제
하마스 소탕을 위한 지상전을 가자지구 남부로 확대한 이스라엘군이 남부 최대도시 칸 유니스 인근 지역에 통신을 끊은 채 개전 후 최고 강도의 공습을 단행했습니다.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어제 밤부터 칸 유니스 북부와 동부를 중심으로 50회 이상 공습했습니다.

칸 유니스의 나세르 병원에 머무는 기자들에 따르면 이스라엘 당국이 통신을 차단하면서 구급 대원들과 연결이 두절됐고, 이 때문에 부상자들이 민간 차량편으로 병원에 실려 오는 상황입니다.

병원 측은 통신이 두절됨에 따라 이스라엘 통신사의 심 카드를 이용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이마저 몇분밖에 사용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남부 최대도시 칸 유니스 진입을 위한 맹폭과 함께 북부에서는 팔레스타인 최대 규모인 자발리아 난민촌 진입 작전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군은 162사단이 최근 자발리아 난민촌을 포위했고 이어 깊은 곳까지 진입해 작전을 시작했다고 전황을 전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난민촌 내부에서 하마스의 로켓 발사대 등을 확인함에 따라 이곳을 겨냥한 공습을 지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정보기관 신베트와 551 예비군 연대, 13 특공대 등이 하마스의 치안 본부를 급습, 무기와 다양한 장비, 정보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