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식량계획 “가자지구 주민 전체가 식량 위기 단계 접어들어”

입력 2023.12.27 (01:54) 수정 2023.12.27 (01:5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주민 모두가 식량 위기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은 현지시각 26일 가자지구 주민 220만 명 전체가 이달 8일부터 내년 2월 7일까지 '급성 식량 위기'(acute food insecurity)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유엔은 식량 위기의 심각성 정도에 따라 '정상(Minimal)-경고(Stressed)-위기(Crisis)-비상(Emergency)-기근(Famine)' 등 5단계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통합식량안보 단계(IPC)라고 불리는 이 5단계 분류에서 3단계 이상을 급성 식량 위기 상태로 봅니다.

WFP는 가자지구 주민의 식량 사정을 주기적으로 평가·예측하고 있는데, 이달부터 내년 2월 7일까지의 식량 사정을 추정한 결과 가자지구 주민 모두가 급성 식량 위기에 놓이게 된다는 겁니다.

가장 심각한 수준인 5단계에는 50만 명이 해당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5단계인 '기근'은 대상자가 극심한 식량 부족과 굶주림을 겪는 가운데 기근에 대처할 능력이나 주변의 지원마저 없는 최악의 상황을 뜻합니다.

교전이 격화하면서 구호품 지원 자체가 끊긴 가자지구 북부 주민의 식량 사정이 대체로 5단계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5단계보다는 덜 심각하지만 긴급한 지원이 필요한 수준인 4단계(비상)에 이른 가자지구 주민도 95만 명 정도 되는 것으로 WFP는 추정했습니다.

지난 10월 7일 개전 이후로 대다수의 가자지구 주민은 식량과 물을 국제기구의 구호품에 의존해왔습니다.

식량과 물을 포함한 구호품은 트럭에 실린 채 이집트와 가자지구를 잇는 라파 검문소와 케렘 샬롬 통로로 가자지구에 반입되는데, 반입량이 하루에 트럭 100대를 밑돌고 있어 현지 구호 수요에 비하면 턱없이 모자란 수준이라고 유엔은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세계식량계획 “가자지구 주민 전체가 식량 위기 단계 접어들어”
    • 입력 2023-12-27 01:54:42
    • 수정2023-12-27 01:57:53
    국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주민 모두가 식량 위기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은 현지시각 26일 가자지구 주민 220만 명 전체가 이달 8일부터 내년 2월 7일까지 '급성 식량 위기'(acute food insecurity)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유엔은 식량 위기의 심각성 정도에 따라 '정상(Minimal)-경고(Stressed)-위기(Crisis)-비상(Emergency)-기근(Famine)' 등 5단계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통합식량안보 단계(IPC)라고 불리는 이 5단계 분류에서 3단계 이상을 급성 식량 위기 상태로 봅니다.

WFP는 가자지구 주민의 식량 사정을 주기적으로 평가·예측하고 있는데, 이달부터 내년 2월 7일까지의 식량 사정을 추정한 결과 가자지구 주민 모두가 급성 식량 위기에 놓이게 된다는 겁니다.

가장 심각한 수준인 5단계에는 50만 명이 해당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5단계인 '기근'은 대상자가 극심한 식량 부족과 굶주림을 겪는 가운데 기근에 대처할 능력이나 주변의 지원마저 없는 최악의 상황을 뜻합니다.

교전이 격화하면서 구호품 지원 자체가 끊긴 가자지구 북부 주민의 식량 사정이 대체로 5단계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5단계보다는 덜 심각하지만 긴급한 지원이 필요한 수준인 4단계(비상)에 이른 가자지구 주민도 95만 명 정도 되는 것으로 WFP는 추정했습니다.

지난 10월 7일 개전 이후로 대다수의 가자지구 주민은 식량과 물을 국제기구의 구호품에 의존해왔습니다.

식량과 물을 포함한 구호품은 트럭에 실린 채 이집트와 가자지구를 잇는 라파 검문소와 케렘 샬롬 통로로 가자지구에 반입되는데, 반입량이 하루에 트럭 100대를 밑돌고 있어 현지 구호 수요에 비하면 턱없이 모자란 수준이라고 유엔은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