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천안함 인양 민간업체 “힘들었지만 보람”
입력 2010.04.17 (08:56) 수정 2010.04.17 (11: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천안함 함미가 다시 물 밖으로 나오기까지는 해군은 물론이고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인양작업에 나선 민간업체들의 힘도 컸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천행 여객선을 타려는 사람들 사이로 잠수복을 챙겨든 일행.

천안함 함미 인양을 마치고 돌아가는 민간 인양업체 소속 잠수사들입니다.

천안함을 건져달라는 해군의 제안에 예정됐던 작업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백령도로 향했습니다.

<인터뷰>정성철(인양업체 대표) : "나도 해군이었고, 내 아들도 그렇고 다 자식같은 마음으로 하루라도 빨리 건지고 싶었지."

그러나 천안함 침몰 해역은 유난히 물이 탁해 전원이 해난구조대 출신인 베테랑 잠수사들에게도 초반부터 힘든 작업이 이어졌습니다.

<인터뷰>정성철(인양업체 대표) : "조금 때는 한 50cm 정도, 다른 때는 거의 보이지도 않아"

그래도 실종자 가족들을 생각하면 잠시도 쉴 수가 없었습니다.

소형크레인마다 4명까지 사용할 수 있는 감압장비, 챔버에 의존해 강행군을 이어갔습니다.

<인터뷰> 김도선(인양 크레인 업체 이사) : "보통 (그렇게 깊은 곳은) 잘 안 들어가려고 합니다. 하지만 교대로 최대한 2~3시간만 쉬고 최대한 많이 들어가려고 했습니다."

인양작업 11일 만에 천안함 함미를 건져낸 이들은 다음주 다시 백령도로 돌아와 함미에서 떨어져 나간 연돌을 찾는 작업에 들어갑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천안함 인양 민간업체 “힘들었지만 보람”
    • 입력 2010-04-17 08:56:56
    • 수정2010-04-17 11:57:1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천안함 함미가 다시 물 밖으로 나오기까지는 해군은 물론이고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인양작업에 나선 민간업체들의 힘도 컸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천행 여객선을 타려는 사람들 사이로 잠수복을 챙겨든 일행.

천안함 함미 인양을 마치고 돌아가는 민간 인양업체 소속 잠수사들입니다.

천안함을 건져달라는 해군의 제안에 예정됐던 작업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백령도로 향했습니다.

<인터뷰>정성철(인양업체 대표) : "나도 해군이었고, 내 아들도 그렇고 다 자식같은 마음으로 하루라도 빨리 건지고 싶었지."

그러나 천안함 침몰 해역은 유난히 물이 탁해 전원이 해난구조대 출신인 베테랑 잠수사들에게도 초반부터 힘든 작업이 이어졌습니다.

<인터뷰>정성철(인양업체 대표) : "조금 때는 한 50cm 정도, 다른 때는 거의 보이지도 않아"

그래도 실종자 가족들을 생각하면 잠시도 쉴 수가 없었습니다.

소형크레인마다 4명까지 사용할 수 있는 감압장비, 챔버에 의존해 강행군을 이어갔습니다.

<인터뷰> 김도선(인양 크레인 업체 이사) : "보통 (그렇게 깊은 곳은) 잘 안 들어가려고 합니다. 하지만 교대로 최대한 2~3시간만 쉬고 최대한 많이 들어가려고 했습니다."

인양작업 11일 만에 천안함 함미를 건져낸 이들은 다음주 다시 백령도로 돌아와 함미에서 떨어져 나간 연돌을 찾는 작업에 들어갑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