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나로호 2차 발사!
가슴 졸이던 시민들, 환호 속 아쉬움
입력 2010.06.10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에는 꼭 성공하기를, 가슴 졸이며 지켜 보셨죠.

환호하던 시민들은 금세 긴 탄식을 쏟았습니다.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로호가 발사대를 힘차게 박차고 솟구쳐 오르는 모습을 지켜본 사람들이 모두 환호합니다.

하지만, 감동도 잠시.

곧이어 전해진 나로호의 통신 두절 소식에 환호는 실망과 허탈감으로 바뀌었습니다.

<인터뷰>류수진(순천시 해룡면) : "어제도 왔다가 다시 왔거든요 순천에서 왔는데 실패했다고 해서 너무 아쉽구요 좀 그래요."

'폭발 뒤 추락'이라는 공식 발표와 함께 지난해 실패 때보다 상황이 더 나쁜 것으로 확인되자, 발사를 서두른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인터뷰>조영섭(서울 서초동) : "우주 개발 기술도 좋은 데 충분한 기술력을 가지고 해야지 너무 성급하게 하는게 아니냐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연이은 실패에도 굴하지 말고 우주 강국의 꿈을 키워가야 한다는 주문도 이어졌습니다.

<인터뷰>신영호(대전 광역시) : "지원을 아끼지 않아서 우리 독자기술로 세계에 우주 강국의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국민이 열망하던 나로호 발사가 다시 한번 실패로 돌아가면서 시민들은 또 한번 아쉬움을 삼켜야 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가슴 졸이던 시민들, 환호 속 아쉬움
    • 입력 2010-06-10 21:58:28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에는 꼭 성공하기를, 가슴 졸이며 지켜 보셨죠.

환호하던 시민들은 금세 긴 탄식을 쏟았습니다.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로호가 발사대를 힘차게 박차고 솟구쳐 오르는 모습을 지켜본 사람들이 모두 환호합니다.

하지만, 감동도 잠시.

곧이어 전해진 나로호의 통신 두절 소식에 환호는 실망과 허탈감으로 바뀌었습니다.

<인터뷰>류수진(순천시 해룡면) : "어제도 왔다가 다시 왔거든요 순천에서 왔는데 실패했다고 해서 너무 아쉽구요 좀 그래요."

'폭발 뒤 추락'이라는 공식 발표와 함께 지난해 실패 때보다 상황이 더 나쁜 것으로 확인되자, 발사를 서두른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인터뷰>조영섭(서울 서초동) : "우주 개발 기술도 좋은 데 충분한 기술력을 가지고 해야지 너무 성급하게 하는게 아니냐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연이은 실패에도 굴하지 말고 우주 강국의 꿈을 키워가야 한다는 주문도 이어졌습니다.

<인터뷰>신영호(대전 광역시) : "지원을 아끼지 않아서 우리 독자기술로 세계에 우주 강국의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국민이 열망하던 나로호 발사가 다시 한번 실패로 돌아가면서 시민들은 또 한번 아쉬움을 삼켜야 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