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7·28 재·보궐 선거
야당, ‘지도부 책임론’ 놓고 당내 갈등 고조
입력 2010.07.30 (07:4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당이 재보선 패배의 거센 후폭풍에 휩싸였습니다.

지도부 책임론을 놓고 주류와 비주류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보선 패배에 민주당은 자성론과 함께 지도부 책임론에 휩싸였습니다.

<녹취> 박지원(민주당 원내대표) : "우리 지도부의 안일한 공천의 결과도 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세균 대표 체제를 비판해 오던 비주류 측의 공세는 더 거세졌습니다.

비주류 모임인 쇄신연대는 지도부가 제대로 된 전략과 정책도 없이 선거를 치렀다며 지도부 총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김영진(민주당 의원/쇄신연대) : "지도부가 과연 어떻게 책임지는지 어떤 결단을 내릴 것인지 지켜볼 것입니다."

하지만 정세균 대표 등 주류 측은 전당 대회를 통해 선거 결과를 평가받겠다며 사실상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선거 책임론 공방이 조기 당권 경쟁 국면으로 바뀌면서 정세균 대표의 재도전 움직임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자유선진당은 지난 충남지사 선거에 이은 잇단 패배로 충청권에서의 입지 약화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야당, ‘지도부 책임론’ 놓고 당내 갈등 고조
    • 입력 2010-07-30 07:47:23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민주당이 재보선 패배의 거센 후폭풍에 휩싸였습니다.

지도부 책임론을 놓고 주류와 비주류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보선 패배에 민주당은 자성론과 함께 지도부 책임론에 휩싸였습니다.

<녹취> 박지원(민주당 원내대표) : "우리 지도부의 안일한 공천의 결과도 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세균 대표 체제를 비판해 오던 비주류 측의 공세는 더 거세졌습니다.

비주류 모임인 쇄신연대는 지도부가 제대로 된 전략과 정책도 없이 선거를 치렀다며 지도부 총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김영진(민주당 의원/쇄신연대) : "지도부가 과연 어떻게 책임지는지 어떤 결단을 내릴 것인지 지켜볼 것입니다."

하지만 정세균 대표 등 주류 측은 전당 대회를 통해 선거 결과를 평가받겠다며 사실상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선거 책임론 공방이 조기 당권 경쟁 국면으로 바뀌면서 정세균 대표의 재도전 움직임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자유선진당은 지난 충남지사 선거에 이은 잇단 패배로 충청권에서의 입지 약화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