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8·8 개각·인사청문회
지경부 장관 내정자 부인, 재개발 투기 의혹
입력 2010.08.17 (06: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재훈 지식경제부 장관 내정자의 부인이 재개발이 예정된 이른바 쪽방촌에 억대의 부동산을 소유한 것으로 확인돼 투기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사람이 겨우 다닐만한 좁은 골목에 낡은 집들이 이어집니다.

지난 2005년 도시환경 정비사업지구로 지정된 서울 창신동의 이른바 '쪽방촌'입니다.

이재훈 지식경제부 장관 내정자의 부인 김모 씨는 지난 2006년 이곳에서 75제곱미터 크기의 이 단층주택을 지인 2명과 함께 7억 3천만 원에 사들였습니다.

<녹취>부동산 중개업자(음성변조): "그분들이 사실 때는 노후대책으로 사신다고 그랬어요. 상가나 하나 받아서 세나 받아 쓰시겠다고, 친구분인지 오셔서 사셨는데..."

현재 이 곳은 창신·숭인 뉴타운 개발에 따라 지난 2월부터 재정비 촉진계획이 진행중이어서 개발이익이 예상되는 곳입니다.

김씨는 투기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현재 시세가 4년 전 구입 때의 절반 정도로 떨어졌을 뿐만 아니라, 매입 당시 상가 개발 소식은 이미 알려진 상태였기 때문에 투기가 아닌 정상적인 투자였다는 겁니다.

<녹취>김송경(이재훈 내정자 부인):"우리가 투기를 하려고 했으면 사실은 이게 투기 대상이 되리라고는. 저는 되려면 그 당시도 아파트라고 전 생각했고..."

김 씨는 이 건물 외에도 남대문 시장에 소규모 상가와 서울 중계동 상가용 오피스텔 등 두 채의 건물을 더 갖고 있습니다.

부인이 이 부동산들을 사들일 당시 이재훈 장관 내정자는 산업자원부 무역투자실장과 2차관으로 재직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지경부 장관 내정자 부인, 재개발 투기 의혹
    • 입력 2010-08-17 06:56:2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재훈 지식경제부 장관 내정자의 부인이 재개발이 예정된 이른바 쪽방촌에 억대의 부동산을 소유한 것으로 확인돼 투기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사람이 겨우 다닐만한 좁은 골목에 낡은 집들이 이어집니다.

지난 2005년 도시환경 정비사업지구로 지정된 서울 창신동의 이른바 '쪽방촌'입니다.

이재훈 지식경제부 장관 내정자의 부인 김모 씨는 지난 2006년 이곳에서 75제곱미터 크기의 이 단층주택을 지인 2명과 함께 7억 3천만 원에 사들였습니다.

<녹취>부동산 중개업자(음성변조): "그분들이 사실 때는 노후대책으로 사신다고 그랬어요. 상가나 하나 받아서 세나 받아 쓰시겠다고, 친구분인지 오셔서 사셨는데..."

현재 이 곳은 창신·숭인 뉴타운 개발에 따라 지난 2월부터 재정비 촉진계획이 진행중이어서 개발이익이 예상되는 곳입니다.

김씨는 투기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현재 시세가 4년 전 구입 때의 절반 정도로 떨어졌을 뿐만 아니라, 매입 당시 상가 개발 소식은 이미 알려진 상태였기 때문에 투기가 아닌 정상적인 투자였다는 겁니다.

<녹취>김송경(이재훈 내정자 부인):"우리가 투기를 하려고 했으면 사실은 이게 투기 대상이 되리라고는. 저는 되려면 그 당시도 아파트라고 전 생각했고..."

김 씨는 이 건물 외에도 남대문 시장에 소규모 상가와 서울 중계동 상가용 오피스텔 등 두 채의 건물을 더 갖고 있습니다.

부인이 이 부동산들을 사들일 당시 이재훈 장관 내정자는 산업자원부 무역투자실장과 2차관으로 재직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