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8·8 개각·인사청문회
‘여야 대치’ 총리인준안 표결 9월1일로 연기
입력 2010.08.27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무총리 인준이 결국 닷새 뒤로 미뤄졌습니다.

먼저, 김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김태호 총리후보자에 대한 심사경과보고서 채택 건을 상정하려는 여당과 이를 막으려는 야당이 설전을 벌입니다.

<녹취>박영선(민주당 간사) : "밀어부쳐서는 안됩니다."

<녹취>이경재(특위 위원장) : "강압적으로 막아서는 안됩니다."

청문 특위는 이후 정회와 속개를 반복했지만 아무런 결론을 내지 못한 채 정회됐습니다.

심사보고서가 특위에서 상정되지 못함에 따라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 역시 무산됐습니다.

한나라당은 총리 임명동의안을 강행처리 하지 않되 정기국회가 열리는 다음달 1일 본회의에 직권 상정해서라도 처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녹취>김무성(한나라당 원내대표) : "1일 본회의에서는 직권상정 밖에 길이 없습니다. 그건 전례가 없어서 바람직하지 않다."

야당은 김 후보자의 각종 비리의혹이 사실로 확인된 만큼 임명동의안 상정을 강력 저지한다는 입장입니다.

<녹취>박지원(민주당 원내대표) : "비리 백화점 같은 김태호 총리 후보자를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용납하지 못합니다."

이런 가운데 이재오 특임장관 후보자 등 네 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경과보고서는 오늘 채택됐습니다.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여야 대치’ 총리인준안 표결 9월1일로 연기
    • 입력 2010-08-27 22:05:56
    뉴스 9
<앵커 멘트>

국무총리 인준이 결국 닷새 뒤로 미뤄졌습니다.

먼저, 김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김태호 총리후보자에 대한 심사경과보고서 채택 건을 상정하려는 여당과 이를 막으려는 야당이 설전을 벌입니다.

<녹취>박영선(민주당 간사) : "밀어부쳐서는 안됩니다."

<녹취>이경재(특위 위원장) : "강압적으로 막아서는 안됩니다."

청문 특위는 이후 정회와 속개를 반복했지만 아무런 결론을 내지 못한 채 정회됐습니다.

심사보고서가 특위에서 상정되지 못함에 따라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 역시 무산됐습니다.

한나라당은 총리 임명동의안을 강행처리 하지 않되 정기국회가 열리는 다음달 1일 본회의에 직권 상정해서라도 처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녹취>김무성(한나라당 원내대표) : "1일 본회의에서는 직권상정 밖에 길이 없습니다. 그건 전례가 없어서 바람직하지 않다."

야당은 김 후보자의 각종 비리의혹이 사실로 확인된 만큼 임명동의안 상정을 강력 저지한다는 입장입니다.

<녹취>박지원(민주당 원내대표) : "비리 백화점 같은 김태호 총리 후보자를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용납하지 못합니다."

이런 가운데 이재오 특임장관 후보자 등 네 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경과보고서는 오늘 채택됐습니다.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