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3대 세습
“김정일, 후계자 등장에도 ‘레임덕’ 없어”
입력 2010.10.02 (14:10) 수정 2010.10.02 (17:32) 국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3남 김정은이 최근 노동당 대표자회를 통해 사실상 후계자로 공식화됐지만, 김 위원장의 권력이 약화될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고 미국내 전문가들이 전망했습니다.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는 김 위원장이 여전히 매우 많은 권력을 쥐고 있다고 본다며, 이번 당 대표자회에서 김정은을 비롯한 친인척들이 중책을 맡음에 따라 김 위원장의 권력이 오히려 강화됐다고 분석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현직 관리도 김 위원장은 후계자를 뽑았지만 사망 때까지 권력을 포기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은 중요한 문제들에 대해 계속 결정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 “김정일, 후계자 등장에도 ‘레임덕’ 없어”
    • 입력 2010-10-02 14:10:47
    • 수정2010-10-02 17:32:44
    국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3남 김정은이 최근 노동당 대표자회를 통해 사실상 후계자로 공식화됐지만, 김 위원장의 권력이 약화될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고 미국내 전문가들이 전망했습니다.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는 김 위원장이 여전히 매우 많은 권력을 쥐고 있다고 본다며, 이번 당 대표자회에서 김정은을 비롯한 친인척들이 중책을 맡음에 따라 김 위원장의 권력이 오히려 강화됐다고 분석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현직 관리도 김 위원장은 후계자를 뽑았지만 사망 때까지 권력을 포기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은 중요한 문제들에 대해 계속 결정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