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3대 세습
“北, 주민들 세습비판 차단에 안간힘”
입력 2010.10.08 (14:56) 정치
북한의 김정은 후계구도가 공식화된 이후 주민들 사이에서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북한 당국이 내부 단속과 선전을 강화하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자유 아시아방송은 북한 내 소식통을 인용해 당 대표자회 이후 청진시에서 세습을 비판하는 내용의 낙서가 발견돼 큰 소동이 벌어졌다면서 장마당에는 김정일 위원장과 김정은을 비방하는 전단이 나붙었다는 소문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방송은 또 북한 당국이 비판 여론을 막기 위해 유언비어를 퍼뜨린 사람을 신고하면 크게 표창한다고 선전하고 있다며 실제 상금과 상품을 받은 사례를 선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유 아시아방송은 이와 함께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회의 경우 권력 세습을 비판하는 유언비어가 나도는 데는 남한과 미국의 개입이 있다는 설명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를 퍼뜨린 '불순분자'들은 법에 따라 준엄한 심판을 받았다는 엄포를 놓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北, 주민들 세습비판 차단에 안간힘”
    • 입력 2010-10-08 14:56:56
    정치
북한의 김정은 후계구도가 공식화된 이후 주민들 사이에서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북한 당국이 내부 단속과 선전을 강화하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자유 아시아방송은 북한 내 소식통을 인용해 당 대표자회 이후 청진시에서 세습을 비판하는 내용의 낙서가 발견돼 큰 소동이 벌어졌다면서 장마당에는 김정일 위원장과 김정은을 비방하는 전단이 나붙었다는 소문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방송은 또 북한 당국이 비판 여론을 막기 위해 유언비어를 퍼뜨린 사람을 신고하면 크게 표창한다고 선전하고 있다며 실제 상금과 상품을 받은 사례를 선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유 아시아방송은 이와 함께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회의 경우 권력 세습을 비판하는 유언비어가 나도는 데는 남한과 미국의 개입이 있다는 설명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를 퍼뜨린 '불순분자'들은 법에 따라 준엄한 심판을 받았다는 엄포를 놓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