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3대 세습
교도통신 “김정은 권력 서열 6위 정착된 듯”
입력 2010.10.11 (07: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은 당 창건 65주년 행사에 이례적으로 해외 언론을 초청해 열병식 현장을 공개했습니다.

CNN 등 주요 해외 언론들은 이 소식을 주요 뉴스로 전하며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김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CNN은 북한의 당 창건 65주년 행사를 생중계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의 생방송 화면을 그대로 받아 평양 현지 특파원을 연결했습니다.

<인터뷰> CNN 기자:"폐쇄적이고 전세계에서 가장 비밀스러운 국가 가운데 하나인 북한에 서양 언론이 초대된 것은 매우 드문 일입니다."

영국 BBC도 어제 행사를 김정은을 위한 힘의 과시였다는 제목으로 인터넷판 머릿기사로 전했습니다.

<인터뷰> BBC 기자:"우리는 (김정은으로의) 권력 승계를 공고히 하기 위한 과정의 시작을 지켜보고 있으며, 이는 북한이 이웃 나라에 보내는 메시지입니다."

AP와 AFP 등 주요 통신사들도 이번 행사는 근래 들어 가장 대규모의 행사였다며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주요 서방 외신들은 어제 열병식을 북한의 3대 세습을 대내외에 선포하고 김정은의 군부에서 위상을 공고화하는 자리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또 일본의 교도통신은 평양발 기사를 통해 김정은의 권력 서열이 6위로 정착된 것 같다고 보도했습니다.

어제 열병식엔 방북 허가를 받은 80여명의 외신 기자들이 참석해 열띤 취재경쟁을 벌였습니다.

KBS뉴스 김귀수입니다.
  • 교도통신 “김정은 권력 서열 6위 정착된 듯”
    • 입력 2010-10-11 07:21:5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은 당 창건 65주년 행사에 이례적으로 해외 언론을 초청해 열병식 현장을 공개했습니다.

CNN 등 주요 해외 언론들은 이 소식을 주요 뉴스로 전하며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김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CNN은 북한의 당 창건 65주년 행사를 생중계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의 생방송 화면을 그대로 받아 평양 현지 특파원을 연결했습니다.

<인터뷰> CNN 기자:"폐쇄적이고 전세계에서 가장 비밀스러운 국가 가운데 하나인 북한에 서양 언론이 초대된 것은 매우 드문 일입니다."

영국 BBC도 어제 행사를 김정은을 위한 힘의 과시였다는 제목으로 인터넷판 머릿기사로 전했습니다.

<인터뷰> BBC 기자:"우리는 (김정은으로의) 권력 승계를 공고히 하기 위한 과정의 시작을 지켜보고 있으며, 이는 북한이 이웃 나라에 보내는 메시지입니다."

AP와 AFP 등 주요 통신사들도 이번 행사는 근래 들어 가장 대규모의 행사였다며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주요 서방 외신들은 어제 열병식을 북한의 3대 세습을 대내외에 선포하고 김정은의 군부에서 위상을 공고화하는 자리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또 일본의 교도통신은 평양발 기사를 통해 김정은의 권력 서열이 6위로 정착된 것 같다고 보도했습니다.

어제 열병식엔 방북 허가를 받은 80여명의 외신 기자들이 참석해 열띤 취재경쟁을 벌였습니다.

KBS뉴스 김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