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 연평도에 포격
北 포격 소식에 시민 ‘불안’…“강력 대응해야”
입력 2010.11.23 (18:30) 수정 2010.11.23 (19:54)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연평도에 백여 발의 해안포 사격을 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민들은 불안감에 휩싸인 표정입니다.

김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포격 소식이 전해지자 영등포역에 모인 시민들이 TV 앞에 모여들어 뉴스 속보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북측에서 주민들의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도발했다는 것에 대해 시민들은 크게 걱정하는 분위기입니다.

<인터뷰> 최규원(경기도 안양시) : "민간인한테 도발을 했다는 건데 이건 국지전 수준 아닌지 걱정됩니다."

최근 손자가 훈련소에 입대했다는 한 시민은 해병이 전사했다는 소식이 남의 일 같지 않아 걱정이 앞섭니다.

<인터뷰> 김은순(경기도 부천시) : "손자가 논산에 입대했는데 이 소식 보니까 갑자기 눈물이 나는게 걱정되네요."

한편, 이번 포격이 북측의 도발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북측에 강력 대응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인터뷰> 강신광(서울시 사당동) : "천안함 사태도 있었고 이번에는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게끔 강력하게 대처했으면 좋겠습니다."

잠시 휴가나온 군인은 평화적인 해결을 바란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윤기진(군인) : "북측에서도 도발은 자제하고 좋은 방향 으로 갔으면 좋겠습니다."

북한이 아직까지 공격 태세를 멈추지 않고 있는데다가 민간 피해도 집계중인 상황이라 국민들의 불안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北 포격 소식에 시민 ‘불안’…“강력 대응해야”
    • 입력 2010-11-23 18:30:28
    • 수정2010-11-23 19:54:29
    속보
<앵커 멘트>

북한이 연평도에 백여 발의 해안포 사격을 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민들은 불안감에 휩싸인 표정입니다.

김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포격 소식이 전해지자 영등포역에 모인 시민들이 TV 앞에 모여들어 뉴스 속보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북측에서 주민들의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도발했다는 것에 대해 시민들은 크게 걱정하는 분위기입니다.

<인터뷰> 최규원(경기도 안양시) : "민간인한테 도발을 했다는 건데 이건 국지전 수준 아닌지 걱정됩니다."

최근 손자가 훈련소에 입대했다는 한 시민은 해병이 전사했다는 소식이 남의 일 같지 않아 걱정이 앞섭니다.

<인터뷰> 김은순(경기도 부천시) : "손자가 논산에 입대했는데 이 소식 보니까 갑자기 눈물이 나는게 걱정되네요."

한편, 이번 포격이 북측의 도발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북측에 강력 대응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인터뷰> 강신광(서울시 사당동) : "천안함 사태도 있었고 이번에는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게끔 강력하게 대처했으면 좋겠습니다."

잠시 휴가나온 군인은 평화적인 해결을 바란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윤기진(군인) : "북측에서도 도발은 자제하고 좋은 방향 으로 갔으면 좋겠습니다."

북한이 아직까지 공격 태세를 멈추지 않고 있는데다가 민간 피해도 집계중인 상황이라 국민들의 불안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