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 연평도에 포격
정치권, 북한에 분노…“적극 대응해야”
입력 2010.11.23 (18:39)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치권도 북한의 도발에 분노를 느낀다며 적극 대응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병용 기자.

정치권은 어떻게 움직이고 있습니까?

<리포트>

네, 북한의 해안포 발사 소식이 전해진뒤 일제히 비판 논평을 냈던 여야는 이시각 현재 지도부 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예결특위 등 모든 의사 일정을 중단되거나 산회됐습니다.

한나라당은 조금 전부터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있고, 민주당도 손학규 대표가 국회로 복귀한 가운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조금뒤엔 의총을 열 예정입니다.

예결위 전체회의는 오후 4시쯤 산회했고, 김황식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은 모두 소속 부처로 복귀했습니다.

한나라당 안형환 대변인은 연평도에 대한 북한군의 공격에 대해 충격과 우려를 넘어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안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이번 포 사격으로 비롯된 모든 피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우리 정부와 군은 모든 가능한 수단을 동원해 적극 대응해 주질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 연평도 주민들의 인적, 물적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차영 대변인은 어떤 경우든 무력 도발행위와 비인도적행위에 반대한다면서 정부는 평화를 위한 모든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차 대변인은 특히 주민안전을 위해 최우선의 조치를 긴급히 취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는 명백한 전쟁 도발 행위에 대해 우리 군은 북한의 해안포 진지를 완전 격파할 수 있도록 조준 사격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또 이명박 대통령은 확전되지 않도록 관리하라고 지시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개성공단, 금강산에 체류하는 국민에 대한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정치권, 북한에 분노…“적극 대응해야”
    • 입력 2010-11-23 18:39:50
    속보
<앵커 멘트>

정치권도 북한의 도발에 분노를 느낀다며 적극 대응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병용 기자.

정치권은 어떻게 움직이고 있습니까?

<리포트>

네, 북한의 해안포 발사 소식이 전해진뒤 일제히 비판 논평을 냈던 여야는 이시각 현재 지도부 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예결특위 등 모든 의사 일정을 중단되거나 산회됐습니다.

한나라당은 조금 전부터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있고, 민주당도 손학규 대표가 국회로 복귀한 가운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조금뒤엔 의총을 열 예정입니다.

예결위 전체회의는 오후 4시쯤 산회했고, 김황식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은 모두 소속 부처로 복귀했습니다.

한나라당 안형환 대변인은 연평도에 대한 북한군의 공격에 대해 충격과 우려를 넘어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안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이번 포 사격으로 비롯된 모든 피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우리 정부와 군은 모든 가능한 수단을 동원해 적극 대응해 주질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 연평도 주민들의 인적, 물적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차영 대변인은 어떤 경우든 무력 도발행위와 비인도적행위에 반대한다면서 정부는 평화를 위한 모든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차 대변인은 특히 주민안전을 위해 최우선의 조치를 긴급히 취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는 명백한 전쟁 도발 행위에 대해 우리 군은 북한의 해안포 진지를 완전 격파할 수 있도록 조준 사격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또 이명박 대통령은 확전되지 않도록 관리하라고 지시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개성공단, 금강산에 체류하는 국민에 대한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