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 연평도에 포격
국방부 “통상적 교육훈련”…강력 항의
입력 2010.11.23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런 말도 안되는 북측의 주장에 우리 국방부는 통상적인 훈련이였을 뿐이다 강력하게 항의했습니다.

이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방부는 연평도에서 진행된 포사격 훈련은 통상적인 교육 훈련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해병대가 매월 실시하던 훈련을 분기별 훈련으로 바꿔 실시한 통상적인 포격 훈련이었다는게 국방부의 설명입니다.

<인터뷰> 안형환(한나라당 대변인) : "합참으로부터 보고받은 결과 우리군의 통상적인 훈련에 대한 북측의 계획적인 공격도발로 파악이 된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교전이 중단된 직후, 북 측에 전통문을 보내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실제로 포사격 방향도 백령도 서쪽과 연평도 남쪽으로 NLL의 우리측 지역을 향했기 때문에 북측 영해에 대해 포사격을 했다는 북한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것입니다.

더군다나 북한이 해안포 공격의 이유로 든 호국 훈련은 육.해.공군의 연례 기동훈련으로 태안반도 남쪽에서 실시하기 때문에 오늘 훈련과는 전혀 관련이 없었습니다.

그런데도 북한은 연평도 공격의 구실을 찾기위해 어제부터 시작된 호국 훈련을 강도높게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그 동안 우리군의 연합해상 훈련을 북침훈련이라며 군사적으로 타결할 것이라고 위협해 왔습니다.

KBS 뉴스 이영섭입니다.
  • 국방부 “통상적 교육훈련”…강력 항의
    • 입력 2010-11-23 22:22:34
    뉴스 9
<앵커 멘트>

이런 말도 안되는 북측의 주장에 우리 국방부는 통상적인 훈련이였을 뿐이다 강력하게 항의했습니다.

이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방부는 연평도에서 진행된 포사격 훈련은 통상적인 교육 훈련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해병대가 매월 실시하던 훈련을 분기별 훈련으로 바꿔 실시한 통상적인 포격 훈련이었다는게 국방부의 설명입니다.

<인터뷰> 안형환(한나라당 대변인) : "합참으로부터 보고받은 결과 우리군의 통상적인 훈련에 대한 북측의 계획적인 공격도발로 파악이 된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교전이 중단된 직후, 북 측에 전통문을 보내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실제로 포사격 방향도 백령도 서쪽과 연평도 남쪽으로 NLL의 우리측 지역을 향했기 때문에 북측 영해에 대해 포사격을 했다는 북한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것입니다.

더군다나 북한이 해안포 공격의 이유로 든 호국 훈련은 육.해.공군의 연례 기동훈련으로 태안반도 남쪽에서 실시하기 때문에 오늘 훈련과는 전혀 관련이 없었습니다.

그런데도 북한은 연평도 공격의 구실을 찾기위해 어제부터 시작된 호국 훈련을 강도높게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그 동안 우리군의 연합해상 훈련을 북침훈련이라며 군사적으로 타결할 것이라고 위협해 왔습니다.

KBS 뉴스 이영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