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 연평도에 포격
전사 해병 2명 분향소…부상자 치료 중
입력 2010.11.24 (07:27) 수정 2010.11.24 (17: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연평도 포격으로 전사하거나 부상한 해병대 장병들이 경기도 성남의 국군수도통합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국군수도병원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형원 기자!

그곳 분위기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이곳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는 자정쯤 고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의 합동분향소가 차려졌습니다.

하지만 아직 유족측과 군측 간에 장례 절차에 대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정식 조문은 받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분향소에는 서 하사와 문 일병의 부모를 비롯해 삼촌과 큰어머니 등 친척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두 전사자의 부모는 아들을 잃은 슬픔에 실신하는 등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 하사의 유족은 군이 사인을 명확히 밝힐 때까지 장례 절차를 미루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앞서 서 하사와 문 일병은 전사자로 처리돼 각각 병장과 이등병에서 1계급씩 특진했습니다.

한편, 어제 저녁 헬기를 통해 병원에 도착한 중상자 6명 등 부상자 15명은 밤새 의료진의 치료를 받았는데요.

중상자를 제외한 나머지 부상자들은 현재 병실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상자 가족들도 어젯밤부터 속속 병원을 찾아 초조하게 경과를 지켜보고 있으며 날이 밝는 대로 가족들의 발길은 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군수도통합병원에서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전사 해병 2명 분향소…부상자 치료 중
    • 입력 2010-11-24 07:27:54
    • 수정2010-11-24 17:27:5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의 연평도 포격으로 전사하거나 부상한 해병대 장병들이 경기도 성남의 국군수도통합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국군수도병원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형원 기자!

그곳 분위기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이곳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는 자정쯤 고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의 합동분향소가 차려졌습니다.

하지만 아직 유족측과 군측 간에 장례 절차에 대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정식 조문은 받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분향소에는 서 하사와 문 일병의 부모를 비롯해 삼촌과 큰어머니 등 친척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두 전사자의 부모는 아들을 잃은 슬픔에 실신하는 등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 하사의 유족은 군이 사인을 명확히 밝힐 때까지 장례 절차를 미루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앞서 서 하사와 문 일병은 전사자로 처리돼 각각 병장과 이등병에서 1계급씩 특진했습니다.

한편, 어제 저녁 헬기를 통해 병원에 도착한 중상자 6명 등 부상자 15명은 밤새 의료진의 치료를 받았는데요.

중상자를 제외한 나머지 부상자들은 현재 병실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상자 가족들도 어젯밤부터 속속 병원을 찾아 초조하게 경과를 지켜보고 있으며 날이 밝는 대로 가족들의 발길은 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군수도통합병원에서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