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 연평도에 포격
한·미·일 정상 “북한 도발 규탄·공조 강화”
입력 2010.11.24 (19:58) 수정 2010.11.24 (20:0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미국, 일본 정상과 연쇄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면서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청와대 연결합니다.

이재원 기자! 이 대통령과 오바마 미국 대통령, 어떤 대화를 나누었습니까?

<리포트>

한미 정상은 오늘 전화 통화에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이 계획된 도발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느때보다 공고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자면서 곧 한미 합동 훈련을 위해 서해에 항공모함 조지워싱턴 호를 파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도 필요할 때는 한미 양국이 군사 훈련을 함께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이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공개했고, 민간에 대해 스스로 도발했다고 밝힌 만큼, 중국도 협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간 나오토 일본 총리도 이명박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연평도 포격을 명백한 도발로 결론짓고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도록 메시지를 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에 앞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열고 북한의 국지도발에 더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교전규칙 수정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서해 5도의 군 대응 전력을 정밀 점검해서 보강 조치를 취하고, 주민들의 대피 체계나 방호 시설을 보완하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내일은 긴급 안보경제점검회의를 열어 북한 도발이 경제에 미칠 파장을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한·미·일 정상 “북한 도발 규탄·공조 강화”
    • 입력 2010-11-24 19:58:49
    • 수정2010-11-24 20:06:54
    뉴스 7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미국, 일본 정상과 연쇄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면서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청와대 연결합니다.

이재원 기자! 이 대통령과 오바마 미국 대통령, 어떤 대화를 나누었습니까?

<리포트>

한미 정상은 오늘 전화 통화에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이 계획된 도발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느때보다 공고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자면서 곧 한미 합동 훈련을 위해 서해에 항공모함 조지워싱턴 호를 파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도 필요할 때는 한미 양국이 군사 훈련을 함께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이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공개했고, 민간에 대해 스스로 도발했다고 밝힌 만큼, 중국도 협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간 나오토 일본 총리도 이명박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연평도 포격을 명백한 도발로 결론짓고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도록 메시지를 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에 앞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열고 북한의 국지도발에 더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교전규칙 수정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서해 5도의 군 대응 전력을 정밀 점검해서 보강 조치를 취하고, 주민들의 대피 체계나 방호 시설을 보완하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내일은 긴급 안보경제점검회의를 열어 북한 도발이 경제에 미칠 파장을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