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오사마 빈 라덴 사망
탈레반, 파키스탄 보복테러…80여 명 사망
입력 2011.05.13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파키스탄에서 두 차례 자살 폭탄공격이 일어나 80명 넘게 숨졌습니다.

탈레반은 오사마 빈 라덴의 죽음에 대한 보복이라며 앞으로 더 강력한 공격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두바이에서 이영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피투성이가 된 부상자들이 급하게 병원으로 옮겨집니다.

파키스탄 북서부의 한 군 훈련소가 2차례 자살 폭탄 테러 공격을 받았습니다.

테러범들은 폭탄 조끼를 두른 채 오토바이를 타고 훈련소 정문을 향해 돌진한 뒤 폭탄을 터뜨렸습니다.

<인터뷰>압둘 와히드 샤(목격 군인) : "정문에서 동료를 배웅하고 방에 들어가자마자 폭탄이 터져서 밖으로 나가 시신을 수습하고 부상자를 도왔어요."

이번 테러로 지금까지 군인 등 최소 80명이 숨지고 백 명 넘게 다쳤습니다.

이번 공격은 지난 2일 오사마 빈 라덴이 사살된 이후 최대 규모의 테러입니다.

파키스탄 탈레반은 이번 테러를 자신들이 주도했다며 앞으로 더 강력한 보복 공격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이번 공격은 빈 라덴의 순교에 대한 첫 번째 보복"이라며 "앞으로 아프간과 미국을 겨냥한 공격도 실행할 것"이라고 공언했습니다.

지난 주말에는 아프간 남부 칸다하르에서 주 정부 건물을 공격하는 등 탈레반은 빈 라덴 사망 이후 공세를 강화해 왔습니다.

이번 테러로 빈 라덴 사망에 대한 무장 단체들의 대규모 보복 공격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우려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 탈레반, 파키스탄 보복테러…80여 명 사망
    • 입력 2011-05-13 22:11:27
    뉴스 9
<앵커 멘트>

파키스탄에서 두 차례 자살 폭탄공격이 일어나 80명 넘게 숨졌습니다.

탈레반은 오사마 빈 라덴의 죽음에 대한 보복이라며 앞으로 더 강력한 공격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두바이에서 이영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피투성이가 된 부상자들이 급하게 병원으로 옮겨집니다.

파키스탄 북서부의 한 군 훈련소가 2차례 자살 폭탄 테러 공격을 받았습니다.

테러범들은 폭탄 조끼를 두른 채 오토바이를 타고 훈련소 정문을 향해 돌진한 뒤 폭탄을 터뜨렸습니다.

<인터뷰>압둘 와히드 샤(목격 군인) : "정문에서 동료를 배웅하고 방에 들어가자마자 폭탄이 터져서 밖으로 나가 시신을 수습하고 부상자를 도왔어요."

이번 테러로 지금까지 군인 등 최소 80명이 숨지고 백 명 넘게 다쳤습니다.

이번 공격은 지난 2일 오사마 빈 라덴이 사살된 이후 최대 규모의 테러입니다.

파키스탄 탈레반은 이번 테러를 자신들이 주도했다며 앞으로 더 강력한 보복 공격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이번 공격은 빈 라덴의 순교에 대한 첫 번째 보복"이라며 "앞으로 아프간과 미국을 겨냥한 공격도 실행할 것"이라고 공언했습니다.

지난 주말에는 아프간 남부 칸다하르에서 주 정부 건물을 공격하는 등 탈레반은 빈 라덴 사망 이후 공세를 강화해 왔습니다.

이번 테러로 빈 라덴 사망에 대한 무장 단체들의 대규모 보복 공격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우려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