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충청 ‘세종시·태안 피해 복구’
입력 2012.11.15 (07:06) 수정 2012.11.15 (16:2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 권역별 현안에 대한 대선 후보들의 해법을 점검하는 시간입니다.

오늘은 역대 대선에서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해 왔던 충청 지역의 현안을 살펴봅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세종시를 인구 50만의 자족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지만, 아직 기업이나 대학 등 민간에서 투자를 하겠다는 곳은 없습니다.

<녹취>박근혜(새누리당 대선 후보) : "세종시 완성 제가 확실히 책임지겠다."

<녹취>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 "세종시를 실질적 행정수도로 발전시키겠습니다."

<녹취>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 : "교육 문화 의료 쪽이 잘 보강돼야 행정자족도시 역할을..."

하지만 국회 분원 설치 등에는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전면 찬성, 박근혜·안철수 후보는 국민 동의·여론 수렴이 필요하다는 조건을 달았습니다.

충남도청은 내년 개청을 목표로 올해말부터 이전이 시작됩니다.

지역 주민들은 행정 구역 개편에 따른 이전이라며 전남도청처럼 전액 국비로 이전해 달라고 요구합니다.

세 후보 모두 긍정적, 문 후보는 적극 지원을, 박 후보는 다른 선례를, 안 후보는 재정 여건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기름 유출 사고의 후유증에 시달리는 태안 주민들은 신속한 정부 지원과 삼성의 적절한 배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문승일(피해민 총연합회 사무국장) : "앞으로 이 시간을 언제까지 견뎌내야 할지 저희도 막막한 심정입니다."

박 후보와 문 후보는 피해에 대한 국가 지원에 찬성했고, 안 후보는 간접 지원 방침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유진숙(배재대 교수) : "정책을 어떤 방식으로 어떻게 구체화할 것인가에 대한 세부 방침을 내놓은 후보는 사실 한 명도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충청 지역 현안을 놓고 세 후보가 각론에서 적잖은 차이를 보이는 만큼 실현 가능성 등에 대한 꼼꼼한 검증이 요구됩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충청 ‘세종시·태안 피해 복구’
    • 입력 2012-11-15 07:06:28
    • 수정2012-11-15 16:28:2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전국 권역별 현안에 대한 대선 후보들의 해법을 점검하는 시간입니다.

오늘은 역대 대선에서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해 왔던 충청 지역의 현안을 살펴봅니다.

최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세종시를 인구 50만의 자족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지만, 아직 기업이나 대학 등 민간에서 투자를 하겠다는 곳은 없습니다.

<녹취>박근혜(새누리당 대선 후보) : "세종시 완성 제가 확실히 책임지겠다."

<녹취>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 "세종시를 실질적 행정수도로 발전시키겠습니다."

<녹취>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 : "교육 문화 의료 쪽이 잘 보강돼야 행정자족도시 역할을..."

하지만 국회 분원 설치 등에는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전면 찬성, 박근혜·안철수 후보는 국민 동의·여론 수렴이 필요하다는 조건을 달았습니다.

충남도청은 내년 개청을 목표로 올해말부터 이전이 시작됩니다.

지역 주민들은 행정 구역 개편에 따른 이전이라며 전남도청처럼 전액 국비로 이전해 달라고 요구합니다.

세 후보 모두 긍정적, 문 후보는 적극 지원을, 박 후보는 다른 선례를, 안 후보는 재정 여건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기름 유출 사고의 후유증에 시달리는 태안 주민들은 신속한 정부 지원과 삼성의 적절한 배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문승일(피해민 총연합회 사무국장) : "앞으로 이 시간을 언제까지 견뎌내야 할지 저희도 막막한 심정입니다."

박 후보와 문 후보는 피해에 대한 국가 지원에 찬성했고, 안 후보는 간접 지원 방침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유진숙(배재대 교수) : "정책을 어떤 방식으로 어떻게 구체화할 것인가에 대한 세부 방침을 내놓은 후보는 사실 한 명도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충청 지역 현안을 놓고 세 후보가 각론에서 적잖은 차이를 보이는 만큼 실현 가능성 등에 대한 꼼꼼한 검증이 요구됩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