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 18대 대통령 선거
선관위, 불법 선거운동 혐의 새누리 관계자 고발키로
입력 2012.12.14 (12:04) 수정 2012.12.14 (14: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의 불법 선거운동 사무실 의혹을 보도한 어제 KBS 9시뉴스와 관련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새누리당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불법 선거운동 혐의로 새누리당 관계자 윤모 씨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윤씨가 지난 9월부터 서울 여의도의 한 오피스텔에서 직원들을 고용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에게 유리한 글과 다른 후보에게 불리한 글을 트위터 등에 계속 올렸다는 겁니다.

선관위는 윤씨가 직원들의 활동 실적을 새누리당 인사에게 수시로 보고했고, 사무실 임차 비용도 새누리당 관계자들이 부담하는 등 또다른 연루 정황도 드러났다고 전했습니다.

선관위는 이와 함께 윤 씨가 박 후보 선대위로부터 박 후보 명의의 임명장 7-8백여장을 전달받아 우편 발송하는 등 일반 선거운동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선관위는 또 이른바 댓글 아르바이트 직원 채용 의혹에 대해서는 직원 1명에게 한달에 150만원에서 2백만원을 선거일 후에 지급할 예정이라며 나머지 직원에게도 비슷한 급여를 지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앞서 선관위는 어제 오후 미등록 선거 사무실 운영과 불법 댓글 선거 운동 등의 단서를 포착하고, 서울 여의도의 한 오피스텔에 특별기동조사팀을 급파했습니다.

각종 서류와 컴퓨터를 압수하는 한편, 사무실에 있던 7명을 임의 동행해 밤샘 조사를 벌였습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선관위, 불법 선거운동 혐의 새누리 관계자 고발키로
    • 입력 2012-12-14 12:07:10
    • 수정2012-12-14 14:00:04
    뉴스 12
<앵커 멘트>

새누리당의 불법 선거운동 사무실 의혹을 보도한 어제 KBS 9시뉴스와 관련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새누리당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불법 선거운동 혐의로 새누리당 관계자 윤모 씨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윤씨가 지난 9월부터 서울 여의도의 한 오피스텔에서 직원들을 고용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에게 유리한 글과 다른 후보에게 불리한 글을 트위터 등에 계속 올렸다는 겁니다.

선관위는 윤씨가 직원들의 활동 실적을 새누리당 인사에게 수시로 보고했고, 사무실 임차 비용도 새누리당 관계자들이 부담하는 등 또다른 연루 정황도 드러났다고 전했습니다.

선관위는 이와 함께 윤 씨가 박 후보 선대위로부터 박 후보 명의의 임명장 7-8백여장을 전달받아 우편 발송하는 등 일반 선거운동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선관위는 또 이른바 댓글 아르바이트 직원 채용 의혹에 대해서는 직원 1명에게 한달에 150만원에서 2백만원을 선거일 후에 지급할 예정이라며 나머지 직원에게도 비슷한 급여를 지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앞서 선관위는 어제 오후 미등록 선거 사무실 운영과 불법 댓글 선거 운동 등의 단서를 포착하고, 서울 여의도의 한 오피스텔에 특별기동조사팀을 급파했습니다.

각종 서류와 컴퓨터를 압수하는 한편, 사무실에 있던 7명을 임의 동행해 밤샘 조사를 벌였습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