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프로야구 전지훈련을 가다
NC 김경문 감독 “막내 돌풍 일으킨다”
입력 2013.02.05 (21:53) 수정 2013.02.06 (13: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프로야구 제 9구단 NC다이노스가 애리조나에서 신생팀 돌풍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NC다이노스 선수들의 훈련은 언제나 활력이 넘칩니다.

그토록 꿈꿔온 프로야구 1군 무대가 눈앞에 다가왔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나성범 : "오승환 선배랑 한번 붙어보고 싶어요. 타석에 들어가서"

<인터뷰> 윤형배 : "젊다고 막내 구단이라고 승수 챙기겠다고 생각하시면 큰 코 다치실 겁니다"

NC 김경문 감독도 자신감 속에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경문 : "프로의 세계는 약한 모습 보이면 결국 꼴찌밖에 될 수 없어요. 꼴찌가 되는 순간 굉장히 운동이 힘들어지거든요"

9번째 구단으로 첫 시즌을 맞는 NC는 이호준 등 베테랑 선수들을 영입해 전력을 보강했고, 외국인 투수 3명을 선발로 내세워 형님 구단들과 경쟁에 뛰어들겠다는 각오입니다.

열정과 패기만큼은 최고인 NC다이노스가 올시즌 막내구단의 돌풍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NC 김경문 감독 “막내 돌풍 일으킨다”
    • 입력 2013-02-05 21:53:37
    • 수정2013-02-06 13:35:37
    뉴스 9
<앵커 멘트>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프로야구 제 9구단 NC다이노스가 애리조나에서 신생팀 돌풍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NC다이노스 선수들의 훈련은 언제나 활력이 넘칩니다.

그토록 꿈꿔온 프로야구 1군 무대가 눈앞에 다가왔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나성범 : "오승환 선배랑 한번 붙어보고 싶어요. 타석에 들어가서"

<인터뷰> 윤형배 : "젊다고 막내 구단이라고 승수 챙기겠다고 생각하시면 큰 코 다치실 겁니다"

NC 김경문 감독도 자신감 속에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경문 : "프로의 세계는 약한 모습 보이면 결국 꼴찌밖에 될 수 없어요. 꼴찌가 되는 순간 굉장히 운동이 힘들어지거든요"

9번째 구단으로 첫 시즌을 맞는 NC는 이호준 등 베테랑 선수들을 영입해 전력을 보강했고, 외국인 투수 3명을 선발로 내세워 형님 구단들과 경쟁에 뛰어들겠다는 각오입니다.

열정과 패기만큼은 최고인 NC다이노스가 올시즌 막내구단의 돌풍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