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홍명보호, 브라질 월드컵 도전!
족집게 해설 이영표 “질책보다 격려 필요”
입력 2014.06.10 (21:49) 수정 2014.06.10 (22: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나전을 중계한 KBS 이영표 해설위원은 차분하면서도 날카로운 해설로 90분을 함께 뛰었습니다.

때로는 냉정한 비판으로, 때로는 격려의 말로 선수들에게 조언을 아끼지않았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른 시간에 첫 골을 내준 대표팀에 이영표 위원은 가장 필요한 부분을 지적합니다.

<인터뷰> 이영표 : "이청용 같은 경험 많은 선수들이 말로 진정시켜줘야합니다."

2번째 골까지 모두 가나의 역습으로 내준데 대해서는 냉정판 비판을 가했습니다.

<인터뷰> 이영표 : "역습 차단에 중점을 두겠다던게 어제였습니다. 하지만 홍명보 감독의 말은 오늘 지켜지지않았습니다."

3번째 골을 내주자 선수들의 마음을 잘 아는 선배답게 후배들을 독려합니다.

<인터뷰> 이영표 : "제가 경기장 안에 있다면 선수들에게 용기를 주고 끝까지 해보자고 말하고싶은 심정입니다."

날카로운 분석과 예측력도 빛났습니다.

<인터뷰> 이영표 : "이제 5분 정도 남았는데 득점이 많이 나는 시간이거든요."

이 말이 끝난지 20여초 만에 대표팀은 4번째 골을 내주고 말았습니다.

<인터뷰> 이영표(얼굴 있는 인터뷰) : "좀 더 다양한 공격조합, 다양한 공간을 만들어내는 전술적인 준비를 통해서 이 난관을 헤쳐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차분하면서도 날카로운 해설을 펼친 이영표 위원은 선수들에게 질책보다는 용기를 주자고 부탁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족집게 해설 이영표 “질책보다 격려 필요”
    • 입력 2014-06-10 21:50:37
    • 수정2014-06-10 22:47:06
    뉴스 9
<앵커 멘트>

가나전을 중계한 KBS 이영표 해설위원은 차분하면서도 날카로운 해설로 90분을 함께 뛰었습니다.

때로는 냉정한 비판으로, 때로는 격려의 말로 선수들에게 조언을 아끼지않았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른 시간에 첫 골을 내준 대표팀에 이영표 위원은 가장 필요한 부분을 지적합니다.

<인터뷰> 이영표 : "이청용 같은 경험 많은 선수들이 말로 진정시켜줘야합니다."

2번째 골까지 모두 가나의 역습으로 내준데 대해서는 냉정판 비판을 가했습니다.

<인터뷰> 이영표 : "역습 차단에 중점을 두겠다던게 어제였습니다. 하지만 홍명보 감독의 말은 오늘 지켜지지않았습니다."

3번째 골을 내주자 선수들의 마음을 잘 아는 선배답게 후배들을 독려합니다.

<인터뷰> 이영표 : "제가 경기장 안에 있다면 선수들에게 용기를 주고 끝까지 해보자고 말하고싶은 심정입니다."

날카로운 분석과 예측력도 빛났습니다.

<인터뷰> 이영표 : "이제 5분 정도 남았는데 득점이 많이 나는 시간이거든요."

이 말이 끝난지 20여초 만에 대표팀은 4번째 골을 내주고 말았습니다.

<인터뷰> 이영표(얼굴 있는 인터뷰) : "좀 더 다양한 공격조합, 다양한 공간을 만들어내는 전술적인 준비를 통해서 이 난관을 헤쳐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차분하면서도 날카로운 해설을 펼친 이영표 위원은 선수들에게 질책보다는 용기를 주자고 부탁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