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교황 한국 방문
‘겸손과 배려’ 낮은 곳으로 임한 프란치스코 교황
입력 2014.08.19 (06:04) 수정 2014.08.19 (09: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첫 아시아 방문 국가로 한국을 택한 프란치스코 교황, 12억 가톨릭의 수장이면서도 소탈하고 낮은 자세로 임했던 모습에 많은 사람들이 감동했는데요,

겸손과 배려, 유머에 따스함까지 겸비한 교황의 모습을 최성민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장애 어린이의 얼굴에 흐른 땀을 닦아 주고, 무릎 꿇은 수녀에겐 일어서라 손짓합니다.

젖먹이 아기에게 자신의 손가락을 물려주고,

<녹취> "오늘 교황님 환영합니다"

환영인사에 두 손을 올려 화답합니다.

자신의 가방을 직접 챙기고 작은 차를 타기를 고집하며, 신발을 벗는 낯선 한국문화도 스스럼없이 따르고, 몸을 돌려 반대편의 시민에게도 답례하는 모습들은 이제 특별해 보이지 않을 정돕니다.

시민들의 좀 더 열렬한 반응을 유도하는 몸짓에선 친근함도 느껴집니다.

'고통 받은 사람'들에겐 진심 어린 마음으로 용기를 북돋아 줍니다.

<녹취> "교황님께서 당신을 위해서 기도를 계속 많이 해달라고 그러셨어요."

퍼레이드 중 멈춰선 차량,

<녹취> 유가족 : "파파! 파파!"

세월호 유가족의 두 손을 맞잡고 고통과 아픔을 보듬었습니다.

<녹취> "잊어버리지 말아주십시오. 세월호"

프란치스코 교황, 진정 가난하고 약한 사람들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 몸으로 보여줬습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 ‘겸손과 배려’ 낮은 곳으로 임한 프란치스코 교황
    • 입력 2014-08-19 06:05:51
    • 수정2014-08-19 09:10:3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첫 아시아 방문 국가로 한국을 택한 프란치스코 교황, 12억 가톨릭의 수장이면서도 소탈하고 낮은 자세로 임했던 모습에 많은 사람들이 감동했는데요,

겸손과 배려, 유머에 따스함까지 겸비한 교황의 모습을 최성민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장애 어린이의 얼굴에 흐른 땀을 닦아 주고, 무릎 꿇은 수녀에겐 일어서라 손짓합니다.

젖먹이 아기에게 자신의 손가락을 물려주고,

<녹취> "오늘 교황님 환영합니다"

환영인사에 두 손을 올려 화답합니다.

자신의 가방을 직접 챙기고 작은 차를 타기를 고집하며, 신발을 벗는 낯선 한국문화도 스스럼없이 따르고, 몸을 돌려 반대편의 시민에게도 답례하는 모습들은 이제 특별해 보이지 않을 정돕니다.

시민들의 좀 더 열렬한 반응을 유도하는 몸짓에선 친근함도 느껴집니다.

'고통 받은 사람'들에겐 진심 어린 마음으로 용기를 북돋아 줍니다.

<녹취> "교황님께서 당신을 위해서 기도를 계속 많이 해달라고 그러셨어요."

퍼레이드 중 멈춰선 차량,

<녹취> 유가족 : "파파! 파파!"

세월호 유가족의 두 손을 맞잡고 고통과 아픔을 보듬었습니다.

<녹취> "잊어버리지 말아주십시오. 세월호"

프란치스코 교황, 진정 가난하고 약한 사람들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 몸으로 보여줬습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